12월08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보건환경연구원, 지난해 울산 대기질 ‘맑음’
등록날짜 [ 2021년10월18일 09시24분 ]

[여성종합뉴스]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2020년도 울산 대기질 평가보고서(이하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분석됐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의 대기질은 지난 2019년에 비해서 이산화황(SO2)은 0.005에서 0.004ppm으로, 이산화질소(NO2)는 0.020에서 0.018ppm으로, 미세먼지(PM-10)는 37에서 30㎍/㎥으로, 그리고 초미세먼지(PM-2.5)는 20에서 17㎍/㎥으로 개선되었다.


일산화탄소(CO)는 0.5ppm으로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오존(O3)은 0.031에서 0.032ppm으로 증가하였으나 오존주의보 발령 일수는 7일 17회로 2019년(10일 25회) 대비 감소해 고농도 오존의 발생은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미세먼지 주의보는 2일 1회 발령되었는데 지난 2019년 대비(13일 8회) 뚜렷이 감소해 미세먼지(PM-10)만 발령되었고 초미세먼지(PM-2.5)는 단 하루도 발령되지 않았다.


대기환경기준물질인 납(Pb)의 농도는 0.0407㎍/㎥로 연평균 환경기준(0.5㎍/㎥)의 8.1% 수준으로 2019년(0.0187㎍/㎥)에 비해 다소 증가했으며, 산성우의 pH(수소이온지수)는 4.4로 전년(4.6) 대비 낮은 수준을 유지하였다.


특히, 울산지역의 미세먼지 고농도 일수는 미세먼지(PM-10)가 1일, 초미세먼지(PM-2.5)가 9일로 2019년에 각각 3일, 42일인 것에 비해 많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지난해 대기질 개선은 국외 미세먼지 유입 감소와 코로나19 영향, 양호한 기상여건 및 계절관리제를 비롯한 대기질 개선 정책효과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원 관계자는 “울산지역 대기질 개선을 위해 대기오염측정망을 통한 대기질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며 “적정한 측정장비 운영을 통해 양질의 자료를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대기질 변화에 대한 조사․연구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연구원은 현재 도시대기측정망 18개소, 도로변대기측정망 2개소, 대기중금속측정망 5개소, 산성우측정망 3개소 등 총 28개 측정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 측정된 자료는 연중 24시간 에어코리아(Air korea)와 보건환경연구원 누리집을 통해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최용진 (kingyongjin@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시, 태화강 ‘물억새 생태 관찰장’운영 (2021-10-18 10:05:51)
충북농기원, 김장배추‘무름병’예방 방제 당부 (2021-10-18 09:17:35)
대한간호협회 8일 국회 앞 수...
남원시 민선7기 역대 최대 국...
진도군, 내년도 현안 해결 위...
나주 다시면 지사협, 홀몸 어...
구로구, 2022년 개별공시지가 ...
나주시, 강추위 달래는 나주 ...
시흥시, 일상회복을 위한 특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