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08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IT.과학 > 식물/동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완도 자연 그대로 키운 유자 2,400톤 수확 예상
등록날짜 [ 2021년11월12일 10시46분 ]

유자 수확하는 모습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유자의 고장’ 완도군 고금면에서 본격적인 유자 수확이 시작됐다.

 

완도군의 유자 재배 면적은 197ha 황금빛 완도 유자는 오염되지 않은 토양과 미세먼지 없는 청정한 환경에서 풍부한 일조량과 해풍을 맞고 자라 과피가 두껍고 맛과 향이 뛰어나다.

 

특히 유자는 레몬보다 비타민C가 3배 더 들어 있어 감기 예방과 피부 미용에 좋으며, 피로를 방지하는 유기산 역시 다량 함유하고 있다.

 

올해 1월 이상 한파로 유자나무가 동해를 입어 지난해보다 수확량이 다소 떨어졌으나 착과량이 좋아 올해 수확량은 2,400톤으로 예상된다.

 

유자 수확과 함께 완도농협에서는 지난 10일부터 유자 수매를 시작했다.

 

상품은 1kg에 3,000~3,500원, 중품은 2,000~2,900원, 하품은 1,000~1,900원에 수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한편 유자 재배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겨울철 동해 피해다.

 

유자나무가 견딜 수 있는 생육 한계 온도를 넘어서는 극한 추위가 오고 나면 나무가 고사되기 때문이다.

 

동해 피해를 줄이는 좋은 방법은 나무의 영양 상태를 좋게 해주는 것이다.

 

이복선 완도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올해 동해 피해로 나무 수세가 약해진 상태에서도 과다 착과된 나무들이 많다”며 “수확 시기를 늦추지 말고 11월 말까지는 마치고, 수확 후 요소 엽면시비를 2~3회 실시하고, 물주기를 자주하면 수세를 회복시켜 동해 피해 예방에 많은 도움이 되므로 이를 반드시 지켜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 '동물보호복지 지원 근거 명확해진' 개정 조례안, 11월부터 시행 (2021-11-10 06:55:21)
김산 무안군수, 아프가니스탄 ...
구로구 ‘3차 미세먼지 계절관...
용인시 수지구보건소, 치매극...
목포시립무용단, 제41회 정기...
장흥군 2021년산 공공비축미 16...
동작구, 푸른하늘 만들기…미...
해남군, 북일면 작은학교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