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08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시 ‘성암소각장 증기공급 및 사용 협약서’ 체결
등록날짜 [ 2021년11월23일 09시36분 ]

[여성종합뉴스]울산시는 주식회사 한주, 비케이이엔지(주)와 성암소각장에서 생산되는 폐열증기를 내년 6월부터 30t/h, 2026년부터 70t/h까지 공급하는 ‘성암소각장 증기공급 및 사용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식회사 한주는 폐열증기 사용자, 비케이이엔지(주)는 사업시행자로 각각 참여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울산시는 향후 ‘성암소각장에서’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증기 공급처를 확보함으로써 안정적인 증기공급은 물론 주식회사 한주에서만 10년간 약 1,245억 원의 증기판매 수익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증기 사용자인 주식회사 한주는 연간 최대 3만 7,027TOE*의 연료비 절감과  6만 9,524t에 달하는 이산화탄소(CO2)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성암소각장은 지난 2000년 5월 소각용량 400톤/일 규모의 1·2호기, 2012년 12월 소각용량 250톤/일 규모의 3호기가 준공된 가운데 울산그린(주)이 운영사로 참여하여 가동되고 있다.


소각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활용한 증기에너지는 효성화학(주) (2008년 6월부터), 한솔이엠이(주)(2017년 7월부터), ㈜바커케미컬코리아(2019년 6월부터) 등 3개사에 시간당 41톤을 공급하고 있다.


연간 수익금은 총 80여억 원이다.


그러나 기존 수요처의 사용 여건 변화 등으로 인해 폐열증기를 전량 사용되지 못하고 있어 새로운 수요처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지난 8월 사업 시행자 공모로 비케이이엔지(주)를 선정하고 9월 증기 사용자 모집공고를 통해 주식회사 한주와 폐열증기를 공급하기로 최종 합의를 이끌어냈다.


이번 사업은 울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성암소각장 증기에너지 공급 사업’ 중 가장 큰 규모로 ‘성암소각시설’에서 발생되는 잉여증기의 전량 사용이 가능해 탄소 중립 정책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탄소중립에 대한 관심과 필요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국내 대표적인 산업도시로서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실천하는데 성암소각장 증기에너지 사업이 큰 몫을 담당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최용진 (kingyongjin@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함평군, 자동차 배출가스 특별단속 ‘총력’ (2021-11-23 10:12:32)
성남시, 식품접객업소 1회용품 사용 다시 제한 (2021-11-23 09:33:02)
한국농어촌공사 창립 113주년, ...
박형준 부산시장, 지산학 협력...
목포시, 교통사고 잦은 곳 교...
완도 보길면 청사 및 생활체육...
신안군, 2022년 국도비 주요현...
부산명품수산물 비대면 판로 ...
강진 쌀귀리 고추장, 현대백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