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월26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보건환경연구원, 축산 농가 자율방역 강화
등록날짜 [ 2022년01월24일 16시45분 ]

[여성종합뉴스]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1월부터 살처분 보상금 감액 대상 질병 확대 및 질병관리등급제 실시로 축산농가의 자율방역 의무가 더욱 강화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등급제’는 농가의 자율방역 수준을 높이기 위해 방역 여건이 양호하고, 차단방역을 철저히 이행하는 농가는 예방적 살처분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선택권을 부여하는 제도다.


방역시설이나 장비, 방역관리 수준이 우수하면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이력이 없으면 ‘가’형, 발생 이력이 있으면 ‘나’형, 방역시설, 장비, 관리수준이 미흡해 보완이 필요하면 ‘다’형으로 분류된다.


  ‘가’형과 ‘나’형의 경우에는 예방적 살처분시 선택권을 부여해 살처분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특전(인센티브)이 주어지는 만큼 발생 시에는 보상금이 감액된다.


또한, 살처분 보상금 감액 대상 질병도 기존 4종(구제역, 돼지열병,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 브루셀라병)에서 6종(기존 4종, 아프리카돼지열병, 뉴캣슬병)으로 확대된다.


이 때문에 축산 농가는 차단방역 및 예방접종에 철저를 기해 질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점차 정부 주도 방역에서 농가 자율 방역이 강조되고 정책 또한 변화되고 있는 만큼 축산업에 종사하는 농가는 보다 적극적인 자율 방역에 나서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이 같은 방역 정책의 강화에 맞춰 농가 스스로 인지하지 못하는 취약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홍보·지도에 나선다.


특히 면역항체 수준 등 검사를 희망하는 농가에 대하여는 신속한 검사 결과를 제공하여 효율적 사양관리를 지원하고, 브루셀라병, 결핵병은 신속한 역학조사로 농가 피해를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올려 0 내려 0
최용진 (kingyongjin@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평택시 부시장, 고병원성 AI 방역현장 점검 나서 (2022-01-24 17:20:15)
광주광역시 가축방역, 설 명절에도 빈틈없다 (2022-01-24 13:34:29)
의왕시, 가정위탁부모 보수교...
임실군,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
부안해경, 낚시어선업자와 간...
진도군, 서울 명동 우표박물관...
오산시 중앙도서관 도서관 지...
광주광역시 북구 어린이집・...
양정숙 의원, 발신지 국가 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