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월26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방송/TV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 당시 외신 촬영 미공개 사료 최초 공개
등록날짜 [ 2022년05월08일 11시36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5·18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민주화운동의 시초가 되는 동학농민혁명기념일인 오는 11일부터 7월31일까지 5‧18민주화운동기록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5·18민주화운동 아사히신문사 미공개컬렉션 특별전’을 개최한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지난해 5월부터 오사카 본부 다케다 하지무 기자와 1여 년간 연락하며 아사히 미공개 특별전과 업무협약을 추진해 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전 오사카 본사 사진부 기자인 고 아오이 카츠오 씨가 1980년5월19일에 광주에 도착한 뒤 20일부터 28일까지 현장에서 취재하고 촬영한 사진과 기자출입증, 사용한 카메라 등 희귀자료 200여 점으로 국내에 최초로 공개한다.


전시 자료는 유족이 소장하고 있던 자료와 아사히신문사 소장 자료 등으로 40여 년간 보관돼 있다가 전시를 위해 일반에 공개된다. 


전시에서는 불타는 MBC 컬러사진, 반란군부가 동원한 계엄군이 버스에서 시민들을 끌어내려 구타하는 것을 연속으로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 등 5‧18민주화운동 당시 상황을 유추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도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참여작가 2명이 아사히신문사가 소장한 5‧18민주화운동 사료를 토대로 제작한 영상, 미디아아트, 콜라주 등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의미를 담은 작품도 함께 전시한다. 


홍인화 5‧18민주화운동기록관장은 “‘5‧18민주화운동 아사히신문사 미공개컬렉션 특별전’을 통해 세계와 연대하는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유튜브 채널 ‘5‧18민주화운동기록관’과 홈페이지로도 진행하며 관람은 무료이다.


한편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1980년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기 위해 1980년 5‧18민주화운동 기간 아오이 카츠오 기자 일행의 통역사로 일한 김상모 씨를 찾고 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산역 광장에 피어난 자이언트 플라워! ' 다시 돌아온 봄, 다시 돌아온 일상전시 개최' (2022-05-09 09:43:09)
목포시'상하수도 요금 스마트폰으로 조회부터 납부까지' 원스톱처리 (2022-05-06 11:28:39)
의왕시, 가정위탁부모 보수교...
임실군,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
부안해경, 낚시어선업자와 간...
진도군, 서울 명동 우표박물관...
오산시 중앙도서관 도서관 지...
광주광역시 북구 어린이집・...
양정숙 의원, 발신지 국가 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