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월02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IT.과학 > 식물/동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야생 산딸기 '산과 들에 흔히 자라는 낙엽 관목'
쌍떡잎식물 장미목 장미과의 낙엽관목
등록날짜 [ 2022년06월16일 09시34분 ]

산딸기/네이버자료
[여성종합뉴스/민일녀] 산딸기는 우리나라 각처의 산과 들에 흔히 자라는 낙엽 관목이다.

 

생육환경은 햇볕이 잘 들어오는 양지에서 자라는 식물로 높이 약 2m로 뿌리가 길게 옆으로 뻗고, 밑에서 싹이 돋아 커다란 군집으로 발달하며, 줄기 전체에 가시가 드문드문 아있으며 잎은 길이가 8~12㎝, 폭은 4~7㎝이고 뒷면 맥 위에만 털이 있거나 없는 경우가 있다.

 

나무딸기·산딸기나무·흰딸·참딸이라고도 하며 산과 들에서 흔히 자란다.

 

잎은 어긋나고 넓은 달걀 모양이며 길이 4∼10cm, 너비 3.5∼8cm 끝은 뾰족하고 밑은 심장 모양이며 가장자리가 3∼5개로 갈라지지만, 열매가 달리는 가지에서는 갈라지지 않거나 3개로 갈라진다.

 

잎자루는 길이 2∼5cm이고 뒷면에 잔 가시가 난다.

 

꽃은 6월에 흰색으로 피고 가지 끝에 산방꽃차례로 달린다.

 

꽃받침조각은 바소꼴이고 꽃잎은 타원형이다. 열매는 집합과로서 둥글고 7∼8월에 짙은 붉은빛으로 익는다.

 

열매는 식용하거나 약으로 쓴다.

 

한국·일본·중국·우수리강에 분포한다. 잎의 패어 들어간 흔적이 얕고 긴 타원형인 것을 긴잎산딸기(var. subcuneatus), 잎자루와 잎 뒷면에 가시가 없고 꽃 지름 2∼3cm이며, 높이 약 4m에 이르는 것을 섬산딸기(R. takesimensis)라고 한다.

 

① 간(肝)과 비(碑)를 보(補)하고 양기를 강하게 하며 밤에 오줌마려운 증세를 없애며 눈을 밝게 하는 효능이 있다 『향약대전』.
② 간, 신 및 정을 보하고 눈을 밝게 하며 오줌을 줄인다. 유뇨증(遺尿症), 간신(肝腎)이 허(虛)하여 눈이 잘 보이지 않을 때, 유정(遺精), 밤에 자주 오줌 마려운 증상 등에 이용한다 『동의약학』.
③ 한방에서 복분자는 강장제에 이용되고 혈액을 맑게 하는 데에 쓰인다 『한방식료해전』.
④ 힘을 강하게 하고 간(肝)을 보하며 눈을 밝게 한다. 신정(腎精)의 허갈한 증세를 치료하고 얼굴빛을 곱게 한다 『동의보감』.
⑤ 복분자딸기는 강장(强壯), 축뇨약(縮尿藥)으로 쓰며 산딸기는 구갈, 지사(止瀉)약으로 쓰인다 『한국약용식물도감』.
⑥ 복분자(覆盆子)는 신약(臣藥)으로 쓰이며 남자가 먹으면 신정(腎精)이 부족한 것을 치료하고 여자가 먹으면 자식을 낳게 된다. 또한 음위증도 치료된다 『향약집성방』.
⑦ 복분자는 강장서 수렴 약으로 음위, 유정, 유뇨 및 다뇨증을 치료하고 배뇨량을 조절하고 신체를 따뜻하게 하며 여자의 성선(性腺)쇠약으로 인한 불임과 신경쇠약으로 인한 시력감퇴, 귀울림증, 어지럼증 등을 치료한다. 또 안색을 아름답게 하고 모발을 검어지게 한다 『방약합편』.

적응
강장, 강정, 보간신(補肝腎), 보비(補脾), 축뇨(縮尿), 유정(遺精), 명목(明目), 구갈(口渴), 피부미용, 지사(止瀉), 흑발(黑髮), 이명(耳鳴), 어지럼증, 안색

올려 0 내려 0
민일녀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산림자원연구소, 유용산림자원 탐사 .... (2022-06-17 11:14:32)
신안군, 풍란 ․ 석곡 자생지 복원행사 개최.. (2022-06-13 20:16:57)
관악구에 카페 겸한 여행사 ...
인천 미추홀구, 민선 제8대 이...
인천 서구, 민선8기 제9대 강범...
인천 옹진군, 문경복 군수 취...
인천 미추홀구 어린이급식관...
인천 미추홀구, 민원 담당 공...
인천 중구, 2022년도 제2차 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