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18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여성넷 > 여성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성가족부 김현숙 장관, 해바라기센터 현장 간담회 개최
등록날짜 [ 2022년07월22일 13시56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은 22일 성폭력 피해자 통합지원기관인 ‘서울해바라기센터(통합형, 서울 종로구 소재)’를 찾아 성폭력 피해 아동·청소년 맞춤형 지원 강화를 위한 현장 종사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에 방문하는 서울해바라기센터는 친족 성폭력 및 문화·예술계 피해 지원에 강점이 있는 곳으로, 2010년 개소 이래 약 2만 4천 건의 사례를 지원하였으며, 국제협력을 통해 인도네시아, 알바니아 등에 해바라기센터 모델을 전수하기도 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21일(목) 시행된 ‘해바라기센터 연계 아동·청소년 성폭력 피해자 영상증인신문(이하 ’영상증인신문‘)’ 전국 확대 등에 대비하여 해바라기센터 기능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영상증인신문 사업은 지난해「성폭력처벌법」제30조제6항 위헌 결정으로 아동․청소년 피해자의 법정 출석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올해 4월 시범사업(8개 센터)을 실시하였으며 21일(목)부터 전국 센터(34개)로 확대하였다. 


간담회에서는 해바라기센터 종사자들과 피해자 중심의 내실 있는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피해초기 위기개입과 후유증 감소를 위한 전문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영상증인신문 등 새로운 지원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종사자 확충 및 처우개선이 필요하다.”, “병원에 설치되어 있는 센터 특성상 운영기관인 병원에 대한 참여 유인방안(이하 인센티브)가 필요하며, 피해자 지원 공간의 안정적 유지를 위한 임차료 지원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법정에 서야 하는 미성년 피해자에 대한 보완책이 시급한 상황이었는데, 아동친화적인 해바라기센터에서 영상증인신문을 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다. 인력, 공간 등 어려운 여건이지만 미성년 피해자의 2차 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의지를 밝혔다. 


여성가족부는 해바라기센터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운영을 위해 운영기관인 병원에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여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보다 촘촘한 지원을 위해 해바라기센터를 확충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와 협의하여 올해 6월 ‘지역거점공공병원 평가*’에 ‘해바라기센터 운영 실적’ 지표를 반영하였고, 의료기관 평가 반영, 종사자 처우 개선 등을 위해 관계부처와 지속 협의 중이다.    * 대상기관 : 지방의료원 등 41개 지역거점공공병원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아동·여성 폭력 피해자를 위해 노력하고 계시는 해바라기센터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정부의 국정과제인 5대 폭력 피해자 보호·지원 강화를 위해 해바라기센터의 전문성을 높이고, 아동·청소년 맞춤형 지원이 강화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성가족부 업무보고 (2022-07-25 17:35:54)
여성가족부, 디지털 해독(디톡스) ‘인스탑’으로 한다 (2022-07-17 12:24:30)
박형준 부산시장, 대통령실에 ...
부안 변산마실길 제2코스, 붉...
광주광역시 ‘생활문화 아트...
구로구, 추석맞이 온라인 직거...
강진군, 집중호우 대비 관계부...
여수시, ‘꽃, 여수를 품다’, ...
군산시 금강도서관 시범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