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18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문화유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진안군, 웅치전적지 순국선열 추모제 거행
왜군 1만여명과 조선의 관군과 의병 연합군 2천여명이 웅치 일원에서 치열한 전투를....
등록날짜 [ 2022년08월05일 11시31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웅치전적지보존회(이사장 손석기)는 5일 진안군 부귀면 창렬사에서 임진왜란 당시 웅치전투에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쳐 싸운 선열들을 선양하는 추모제를 거행했다.


이날 추모제 봉행에는 전춘성 진안군수를 비롯해 김민규 진안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군의원 및 원상석 7733부대장 등 각급 기관단체장과 웅치전적지 보존회 회원이 참석했다.


임진왜란 당시 왜군은 개전 19일 만에 수도인 한양을 점령하고 2개월 후 전라도를 제외한 조선국토의 전역을 장악하였다.

 

1592년 음력 7월 8일 곡창지대인 호남을 장악하기 위해 금산-용담-진안을 거쳐 전주로 향하던 왜군 1만여명과 조선의 관군과 의병 연합군 2천여명이 웅치 일원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이게 된다. 


당시 웅치에는 전라감사 이광의 명에 따라 김제군수 정담, 나주판관 이복남, 동복현감 황진, 해남현감 변응정 등 전라도 각 군현에서 동원된 관군과 의병이 수비에 임하고 있었으나, 치열한 접전 끝에 결국 정담 등이 전사하고 왜군은 웅치를 넘어 전주 부근 안덕원까지 진출하였다.


그러나 웅치전투에서 큰 손실을 입은 왜군은 결국 전주를 점령하지 못하고 진안을 거쳐 금산으로 후퇴하게 된다.


웅치전투는 실질적인 조선군 최초의 승리로 호남에서 확보한 전쟁물자와 군사력 등은 추후 임진왜란 극복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다.


또한 2019년 전북도, 완주군과 공동으로 진안 부귀면 세동리 덕봉마을에서 완주 신촌리 두목마을로 넘어가는 고갯길 일대를 중심으로 웅치전적지에 대한 문화재 조사를 실시한 결과 임진왜란 때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과 성터 등을 확인하면서 지난 2021년 8월에는 진안군 부귀면 세동리 일원을 포함해 문화재구역을 재설정하기도 했다. 


더불어 현재 전라북도, 진안군, 완주군 등 3개 기관은 웅치전적지의 위치와 역사적 가치를 재정립하고 국가 사적으로 승격시키기 위한 공동 노력을 펼치고 있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웅치전투에 참여했던 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앙양하기 위해 소중한 유산을 잘 지키고 보존해 나가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 순천시, ‘송매정 원림’ 전남도 기념물 제259호 지정 (2022-08-06 08:05:16)
익산시 1600년전 왕궁을 눈으로...'백제왕궁박물관 개관' (2022-08-04 22:02:45)
전주시 건축물 높이 제한 등 ...
마포구, 2022년 지역사회건강조...
전남도, 도서지역 근본적 가뭄...
성동구‘드론’활용한 2022년 ...
의왕시, 백운호수 탄소중립공...
광양시, 2021 스마트타운챌린지...
“한복맵시 최강자 찾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