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월27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충남도 농기원, 장마 후 8월 딸기육묘, 무더위 속 탄저병 관리 중요
등록날짜 [ 2022년08월07일 08시17분 ]

딸기육묘 줄기탄저 사진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는 장마 이후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딸기육묘 시 탄저병 방제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7일 밝혔다. 


탄저병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발생이 더욱 심하게 발병하며, 물기나 일액 및 이슬 등 식물체 결로 시간이 길어지는 환경에서 급속히 확산한다.


식물체에서 발생하는 증상은 검은색 반점 형성과 움푹 패이는 현상이 나타난다.


병징은 잎에서 반점이 커지고 마르며, 잎자루와 런너는 분홍 또는 황토색의 포자 덩어리가 발생하고 물러져 결국 꺾이게 된다.


탄저병 예방을 위해서는 식물체의 물기가 빠르게 마르도록 환기 관리와 육묘베드의 상토가 과습하지 않게 물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한다.


병든 딸기묘 발생 시 신속한 제거와 2차 감염을 줄이기 위한 주변부 약제방제도 중요하다.


약제방제시 습도가 높은 시간대를 피하고 잎 제거나 런너 절단 작업 후 적용약제 살포 시 잎부터 관부까지 흘러내리도록 충분히 살포해야 한다.


매년 탄저병 발생이 심했던 육묘장은 발생 될 확률이 높아서 주기적인 전용 약제의 예방적 살포가 필요하다.


유제혁 딸기연구소 연구사는 “탄저병은 장마 후 고온다습 환경에서 잘 발생하는 만큼 육묘장의 온습도 관리와 예방적 약제살포가 매우 중요하다”며 “병든 묘 발생 시 2차 전염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병든 묘 제거를 철저히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중구 8월은 주민세 사업소분 신고납부의 달 (2022-08-08 02:04:19)
강남구민 마음건강 챙기는 온라인 통합 플랫폼 ‘위안’ 오픈 (2022-08-07 07:34:07)
부산시, 유라시아 시민대장정,...
부산시, 부산 찾은 주한외교사...
충남도 ‘지적 미래 먹거리’ ...
완주군, 고향사랑기부금 아이...
군산해경, 2022년 유해화학물질...
나주시, 외식업체 선진지 견학...
장성군 “30일까지 공중이용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