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전범기 '서경덕'  다국적 해상훈련에 참여하는 해군측 알리다

입력 2023년05월29일 17시32분 윤영애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여성종합뉴스/윤영애기자]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팀 제공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펼쳐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한국이 주최하는 다국적 해상훈련에 참여하는 해군측에 "욱일기=전범기"의 메일을 보냈다고 29일 밝혔다.

 

오는 31일 제주 동남방 공해상에서 한국이 주최하는 다국적 훈련에 한미일 3국과 호주 등 4개국의 해상전력, 그리고 싱가포르 및 캐나다까지 포함한 6개국 병력이 참여한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이 욱일기를 게양한 채 29일 부산항에 입항하는데,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4개국 해군측에 욱일기의 역사를 알리는 메일을 보냈다"고 전했다.

이번 메일에서는 "현재 일본의 '자위함기'는 과거 제국주의와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로,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일본 외무성의 욱일기 홍보 자료에도 자위함에 게양된 깃발 사진과 함께 "1954년 제정된 자위대법 시행령에 따라 해상자위대 자위함기는 욱일 모양을 사용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있고, 이처럼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 '자위함기=욱일기'임을 인정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하지만 일본은 지금까지 욱일기를 버젓이 사용하여, 아시아인들에게 전쟁의 공포를 상기시키는 몰상식한 행위를 늘 벌이고 있다"고 강하게 꼬집었다.

이에 서 교수는 "이번 다국적 훈련을 통해 아직까지 욱일기의 진실을 모르는 각 참가국 해군측에 욱일기의 역사적 사실을 제대로 알리고 싶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메일에는 누구나 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욱일기에 관한 영상과 욱일기를 전범기로 인정하고 바꾼 국제기구 및 글로벌 기업의 사례집을 함께 첨부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민일녀
백수현
조용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