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소백인삼사’·‘두부마을식당’, 중소벤처기업부 ‘백년가게’ 선정

입력 2023년12월11일 14시39분 민일녀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여성종합뉴스] 영주시 ‘소백인삼사’와 ‘두부마을식당’이 중소벤처기업부 지정 ‘백년가게’에 선정됐다.

 

‘백년가게’는 30년 이상 명맥을 유지하면서 오래도록 고객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점포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우수성과 성장가능성을 높게 평가받은 점포에게 부여되는 공식 인증제도다.

 

선정된 가게는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 지원사업 우대와 인증현판 수여, 맞춤형 컨설팅 제공, 융자금리 우대, 노후시설 개선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소백인삼사는 1984년 창업한 인삼 소매업체로 경북농업 명장인 강성찬 대표가 직접 재배하는 우수한 품질의 6년근 인삼을 취급하며 어린이를 위한 ‘짝궁홍삼’ 등 맞춤형 상품개발로 고객 저변을 확대하고 있다.

 

두부마을식당은 두부요리 전문점으로 지역 특산품인 부석태로만 매일 두부를 직접 제조하고 있다. 경상북도 문화관광공사가 선정한 경북북부권 스토리맛집으로 부석태와 풍기홍삼을 사용한 홍삼두부요리 개발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소백인삼사 김복희 대표는 “백년가게 선정으로 그동안의 노력을 인정받아 큰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풍기인삼을 활용한 우수한 제품을 생산해 소비자에게 제공하고 해외로도 수출될 수 있도록 판로개척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두부마을 하옥희 대표는 “백년가게로 선정돼 뿌듯하지만, 그만큼 책임감도 무겁다”며 “그동안 한마음으로 우리 가게를 찾아주신 손님들에게 더 좋은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최대열 영주시 일자리경제과장은 “코로나19에 이어 경기침체로 어려운 상황에서 지역에 백년가게가 2개소나 선정된 것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백년가게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하는 백년가게는 전국 1424 업체, 대구경북 내 128 업체가 있다. 영주시에서는 2018년 ‘나드리’를 시작으로 이번에 ‘소백인삼사’와 ‘두부마을식당’이 추가 선정돼 총 14개 업체가 지속경영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편집국
손준혁
백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