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시설관리공단 조직 및 경영진단 용역 실시

입력 2024년07월10일 15시34분 민일녀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중구시설관리공단, 영종지역 사업 비중 확대 따라 조직 등 재설계 필요”

[여성종합뉴스]오는 2026년 7월 영종구·제물포구 신설 등을 골자로 한 ‘인천형 행정 개편’이 이뤄지는 가운데, ‘영종지역 사업 비중 확대’에 발맞춰 인천중구시설관리공단의 조직·인력의 재설계가 필요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인천시 중구(구청장 김정헌)는 올해 3월부터 7월까지 ㈜종합과학연구소(수행기관)를 통해 ‘중구시설관리공단 조직 및 경영진단 용역’을 추진,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영종지역 인구증가, 행정 수요 급증 등 급변하는 환경에 발맞춰 중구시설관리공단의 효율적인 운영 방안을 마련하는 데 목적을 뒀다.

 

무엇보다 기존 대행사업에 대한 위탁 타당성을 전면 재검토하고, 2025년부터 새롭게 추가되는 영종지역의 신규사업에 대해서도 위탁 타당성과 적정성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하는 데 주력했다.

 

오는 2025년에는 영종국제도시 지역에 복합공공시설과 복합커뮤니티센터, 평생학습관 등 다양한 인프라가 준공을 앞두고 있고, 영종하늘도시 공원녹지 관리면적도 기존 면적대비 50% 증가하는 등 당장 내년부터 영종국제도시 지역 신규 위탁사업이 대폭 확대될 예정이다. 

 

특히 인구증가와 생활 에스오시(SOC) 시설물 등 공공시설물 증가로 영종국제도시 지역 위탁 대상 사업은 지속해서 늘어날 전망이어서, 행정환경의 변화에 따른 중구시설관리공단의 조직과 인력 재설계가 필요한 시점이다. 

 

용역 결과에 따르면, 영종 복합공공시설 등 2025년 준공을 앞둔 공공시설물 관리사업은 공공성과 사업성 면에서도 공단 위탁이 타당하며, 위탁 시기에 맞춰 업무를 수행할 공공시설팀과 체육사업팀의 기능 분리가 필요하다고 보았다.

 

이에 따라 직무분석 및 기능진단을 토대로 공단 인력의 57%를 영종지역으로 배치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현재 중구시설관리공단은 원도심과 영종지역으로 나뉘어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내년에 준공을 앞둔 시설물 위탁을 시작으로 영종지역에서 수행하는 사업 비중이 중구 전체 사업의 60%를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구는 지난달 28일 중구청 서별관 회의실에서 관계 부서장, 공단 관계자, 용역 수행기관 연구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중구시설관리공단 조직 및 경영진단 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고 논의를 진행한 바 있다.

 

김정헌 구청장은 “이번 조직진단의 결과를 면밀하게 검토해 향후 공단의 조직 효율화를 꾀함은 물론, 2026년 7월 행정 체제 개편을 앞두고 정책 결정에 중요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손준혁
민일녀
백수현
조용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