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적극행정으로 구민 삶의 질 높인다

입력 2024년07월11일 08시17분 이경문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강동구(이수희 구청장)는 직원이 규제나 관행에 얽매이지 않고 구민을 위해 소신껏 일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2024년 적극행정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적극행정 추진에 나섰다고 밝혔다.

 

적극행정이란 공무원이 불합리한 규제의 개선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창의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행위로, 구민의 요구에 부합하는 정책을 선도적으로 제안하여 구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마련된 제도이다.

 

우선 구는 지난 12일 적극행정지원위원회를 개최해 ►취약계층 전기요금 감면 원스톱 지원 ►국외 장기체류 아동 증가에 따른 수당 과오지급 개선 ►주민 안전확보를 위한 정당현수막 관리 ►성폭력 피해자 의료비 지원 공유시스템 구축 등 총 4건을 우선 중점과제로 선정했다. 구민 체감도가 높은 정책에 대한 성과 창출 및 구정 만족도 향상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실행계획에 따라 구는 올 하반기, 공정하고 전문적인 적극행정 추진을 위한 심의 기구인 적극행정지원위원회 운영을 활성화하고, 적극행정이 일상이 되는 조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을 선발해 인사상 인센티브를 부여할 예정이다.

 

또한 감사지적에 대한 직원들의 걱정을 줄이기 위해 사전컨설팅을 지원함으로써 공무원이 주민 불편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장려할 계획이다.

 

적극행정 추진 결과에 대해서는 필요시 법률지원을 해주고 면책보호관 제도를 활성화하는 등 적극 행정 공무원을 위한 보호 지원도 강화한다.

 

이외에도 구는 적극행정 국민신청제를 운영하여 불명확한 법령 등으로 발생한 공익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하고, 직원의 인식 및 행태 개선을 위해 교육과 홍보에도 힘쓸 예정이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손준혁
민일녀
백수현
조용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