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월04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해외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인여성 피살에 분노한 뉴욕 사회 "아시아계 목숨도 소중".
지역사회·아시아계 활동가들 추모 집회.."더 이상은 안된다" 절규
등록날짜 [ 2022년02월15일 09시26분 ]

[여성종합뉴스] 30대 한인 여성의 안타까운 피살 소식이 전해진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 맨해튼의 차이나타운에는 아시아계를 겨냥한 혐오범죄에 대한 분노의 목소리가 넘쳐났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피해자인 크리스티나 유나 리(35)가 살던 아파트 맞은편 공원에서 열린 추모 집회에는 중국계를 중심으로 한 지역사회 활동가들과 아시아계 차별반대 단체, 비(非) 아시아계 이웃 주민 등 100여 명이 모여 고인의 넋을 기리고 증오범죄를 규탄했다.

 

지난달 지하철역에서 목숨을 잃은 중국계 미국인 미셸 고(40) 사건에 이어 두 달 연속 맨해튼 한복판에서 아시아계 여성이 아무 이유 없이 노숙자의 손에 살해된 데 대한 분노와 공포의 감정이 들끓는 분위기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두려움 없이 걸어 다니고 싶다", "노숙자와 정신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촉구한다", "(에릭) 애덤스 시장, 제발 아시아계 자매들을 구해달라" 등의 문구를 적은 팻말을 들고 아시아계 미국인으로서 느끼는 감정을 표현했다.


한 시간 가까이 진행된 집회에서 주요 참석자 발언이 끝날 때마다 "더 이상은 안 된다"와 "우리가 바꿔야 한다" 등의 구호를 합창했고,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M) 운동에서 따온 "아시아계 목숨도 소중하다"는 구호를 외치는 참가자도 있었다.

 

특히 아시아계 여성들은 전날 새벽 지하철역 근처에서부터 뒤를 밟은 노숙자 아사마드 내시(25)의 손에 자신의 아파트에서 목숨을 잃은 유나 리의 안타까운 사연이 남 일이 아닌 것처럼 눈물을 글썽이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참가자A씨는 "뉴욕은 미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10곳에 들었지만 지금은 아니다"며 "정신이상 노숙자들을 거래 한복판이 아닌 시설에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브루클린에 사는 또 다른 여성 필링 주닉(37)도 "(유나 리와) 아는 사이는 아니지만 비슷한 나이로 뉴욕에 사는 같은 여성이어서 집회에 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어린 아들과 밖에 나가는 게 무섭다. 집 주변을 걷다 보면 자꾸 누가 따라온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하소연했다.


이처럼 아시아계를 겨냥한 무분별한 증오범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더욱 심각해진 상태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 맨해튼 차이나타운에서 열린 한인 여성 피살 관련 집회. /연합뉴스자료
뉴욕 경찰(NYPD)에 따르면 뉴욕시에서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는 2020년 28건에서 지난해 131건으로 급증했다. 이날 집회에는 "반(反) 아시안 증오범죄가 361% 증가했다"고 알리는 팻말도 목격됐다.

 

인종을 이유로 한 증오범죄는 입증이 쉽지 않고 가벼운 범죄는 신고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는 점에서 실제로 아시아계를 겨냥한 사건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불평등에 맞서 싸우는 아시아인'이라는 단체를 창립한 대만계 2세 벤저민 웨이는 집회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아시아계가 매도당하고 있다"며 한인 여성들이 주로 희생된 지난해 조지아주 총격 사건을 예로 들었다.

 

IT업계 종사자인 그는 친구가 흉기에 찔려 거의 목숨을 잃을 뻔한 일을 계기로 시민운동을 시작했다며 "노숙자와 정신질환자에 대한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주유엔 한국대표부 소속 외교관이 '묻지마 폭행'을 당한 직후 이번 살해 사건까지 벌어진 데 대해 한인 사회도 들끓는 분위기다.

 

뉴욕한인회도 15일 오전 맨해튼 차이나타운 현장 근처에서 증오범죄를 규탄하는 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뉴욕)시장을 포함한 지역 정치인들에게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는 점을 알리고 우선순위에 올려 해결할 것을 촉구하기 위해 시민들의 분노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에 애덤스 뉴욕시장과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를 비롯한 뉴욕 정가의 주요 인사들이 잇따라 성명을 내고 있지만, 한인들을 비롯한 아시아계 주민들이 느끼는 두려움을 당장 해소할만한 대책은 요원해 보인다.

 

이날 낮에도 고인의 아파트 앞에 쳐진 폴리스라인과 경찰차 사이로 알 수 없는 소리를 중얼거리는 부랑자가 비틀거리면서 걸어가는 광경을 목격할 수 있었다.(연합뉴스/강건택 특파원)

 

올려 0 내려 0
민일녀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크라 침공, 국내 산업계 전방위 타격 '비상 (2022-02-24 17:12:28)
천쥐 대만 감찰원장, SNS에 염태영 수원시장과의 인연 소개 (2022-02-11 19:57:18)
청송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
청송군,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
나주 다도면, 민·관이 함께하...
군산시, 푸드플랜 시민참여‘...
완도해경, 잇따른 섬마을 응급...
나주시, ‘에너지신산업 선도 ...
강동구, 전 동 명예사회복지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