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08월18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통계청 '7월 고용보조지표, 체감실업률점점 악화...'
청년 실업난 해소를 위해 일자리 창출을 국정과제로 삼고 다양한 정책 입안....
등록날짜 [ 2017년08월12일 10시29분 ]

[여성종합뉴스]12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7월 고용보조지표3은 22.6%를 기록 올해 청년층(15∼29세)이 피부로 느끼는 체감실업률이 점점 더 악화한 것으로 조사, 정부가 발표하는 청년층 실업률보다 체감실업률의 악화가 더욱 가팔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자는 조사대상 기간 전 4주간 일자리를 찾아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했던 이들로, 수입이 있는 일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일자리가 주어지면 즉시 취업이 가능한 자를 말하며

취업을 원하고 취업할 수 있지만,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잠재구직자는 실업자에 포함되지 않는다.

통계청은 2015년 1월부터 통계 정의상 실업자 외에도 일하기를 희망해 고용시장에 진입 가능한 사람들을 분류하고자 국제노동기구(ILO)가 마련한 국제기준에 따라 고용보조지표를 발표하고 지난달 22.6%를 기록한 고용보조지표3은 경제활동인구와 잠재경제활동인구를 합친 수치 대비 '시간 관련 추가취업가능자'와 실업자, '잠재경제활동인구'를 더한 수치의 비율로 '체감실업률' 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청년층 안에서 작년보다 대체로 고용보조지표3이 상승하고 있다"며 "이는 청년들이 체감하는 고용상황이 그만큼 작년보다 어려워지고 있는 것을 뜻한다"고 해석했다.

 

청년층 공식 실업률은 5월(-0.4%포인트)·3월(-0.5%포인트)·2월(-0.2%포인트)·1월(-0.9%포인트)에서 1년 전보다 감소, 실업률 수치로만 보면 개선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 체감은 더욱 악화,취업자 중 주 36시간 미만의 단시간 근로자이면서 추가 취업을 희망하고 취업할 수 있는 시간 관련 추가취업가능자, 지난 4주간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거나 현실적으로 취업할 수 없어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되지만 잠재적으로는 취업이나 구직이 가능한 잠재경제활동인구의 비중이 높아졌다는 뜻이다.


정부는 청년 실업난 해소를 위해 일자리 창출을 국정과제로 삼고 다양한 정책을 입안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정지호 (jjhho58@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원오 성동구청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 (2017-08-12 10:37:57)
해남군, 복지사각지대 발굴 일제조사 실시 (2017-08-12 09:45:58)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