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0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IT.과학 > 과학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하대, 신소재공학과 김상섭 교수 연구팀 , ‘자가치유’가 가능한 도금강판 개발
등록날짜 [ 2018년04월16일 20시23분 ]

[여성종합뉴스]인하대는 김상섭 신소재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생물의 자가 치유기능과 같이 손상된 부분을 메워 부식속도를 낮추는 도금강판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가 담긴 논문 ‘마그네슘 공급 조절을 이용한 알루미늄 도금강판의 초고내식성 구현(Super anticorrosion of aluminized steel by a controlled Mg supply)’은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2018년 8호 온라인 판에 실렸다.

 

이번 연구는 포스코 스마트강판 소재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포항산업과학기술연구원(RIST) 정재인 박사 연구팀과 해양대 이명훈 교수 연구팀이 공동으로 진행했다.

 

김 교수 연구팀 등이 개발한 도금강판은 기존 아연 도금강판과 비교해 두께는 1/3 이하이고 녹이 슬지 않는 특성인 내식성은 20배 이상 높다는 특징을 가진다. 도금에 사용된 물질은 알루미늄과 마그네슘, 실리콘 합금을 주성분으로 하는 새로운 소재다.

 

이는 생물이 상처 난 부분을 생체 물질로 채워 스스로 치유하는 것처럼 도금강판 표면이 손상을 입으면 액체와 같은 성질을 지닌 고체물질이 이 손상 부분을 메워 부식 속도를 낮춰준다.

 

새 도금강판의 명칭은 ‘MAS(Mg-enriched Al-Si) 강판’이다.

 

신개념 도금강판은 자동차, 건축물, 가전제품 외장재 등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또 부식관련 소재개발 연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상섭 인하대 신소재공학과 교수는 “도금강판에 형성된 합금상이 부식환경에 따라 달라지는 양상을 조사해 MAS 강판에서 생물의 자가 치유 기능과 같은 현상을 발견할 수 있었다”며 “이번 발견을 바탕으로 부식 속도를 차례로 제어해 자가 치유 기능을 최대화하는 합금상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조 현 (blacklerm@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 과학의 달 기념행사 ‘천문우주 페스티벌’ 개최 (2018-04-18 07:39:23)
고흥군, 아빠와 함께 우주캠핑 '캠핑도 하고! 기념품도 받고....' (2018-04-13 21:40:33)
안양시, 상하수도요금 이사정...
인천 남동구, 불법건축물 예방...
인천 남동구,‘다중이용시설 ...
충북 청주 밀레니엄타운 본격 ...
충북도, 대통령직속 정책기획...
충청북도, 추석 연휴 특별교통...
인천공항, '세계시민의 인천공...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