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15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방송/TV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척시, 시립박물관 특별기획
이달 13일부터 2개월간 개최, 무료개방 전시 예정...
등록날짜 [ 2018년06월12일 09시48분 ]

[여성종합뉴스/박초원]12일 삼척시립박물관에서는 삼척시 신기면 대평리 깊은 골 ‘사무실’에 거주하는 ‘정상흥’ 옹의 굴피집 삶을 6년간 촬영한 사진작가 박상균 사진전을 오는 15일부터 8월 15일까지 2개월간 개최한다.


박상균 초대작가는 예전에 화전단속 공무원으로 근무한 인연을 계기로 화전민의 삶과 문화가 남아 있는 사무실의 굴피집을 보고 그 속에서 문명을 거부하고 원시성을 간직한 채 혼자 살아가는 노인의 삶을 발견하고 그 삶의 여정을 진솔하게 카메라에 담아 사진으로 기록했다. 


삼척 지역도 화전이 성행할 때는 깊은 산골에 있던 “자연의 재료로, 자연을 닮은, 사람의 모습을 한” 그 많던 화전민의 집인 굴피집은 화전정리와 도시이주 등으로 인하여 이제는 몇 채 남아있지 않은 실정이다.

 
사진전은 삼척시립박물관 기획전시실(1층)에서 11시에 개관행사를 시작으로 무료로 개방 전시된다. 


삼척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하여 사라져가는 화전민의 삶과 문화 그리고 건축을 생생한 사진으로 간접적으로 체험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박초원 (dlsgpfkrn82@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산구‘찬란한 신(新), 밤도깨비 장터’ (2018-06-15 06:22:11)
검찰, 마약혐의 요리사 불구속 기소 '15일 첫 재판' (2018-06-03 10:31:45)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