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0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여성넷 > 여성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성가족부, 토크 콘서트 개최.
한국영화는 일본군‘위안부’피해자 문제를 어떻게 기억하는가
등록날짜 [ 2018년08월08일 06시49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여성가족부는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14일)을 앞두고 8일 오후 7시 서울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에서  '한국영화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어떻게 기억하는가'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강연자는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문제를 다룬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시나리오작가 강지연 씨와 영화평론가 박우성 씨로, 일반시민과 청소년 7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토크콘서트(이야기공연)는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문제를 역사학자나 전문가가 아닌 일반 국민 시각에서 쉽게 접근하고 논의하는 기회를 갖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문제를 다룬 영화 <귀향>(2017, 조정래 감독), <아이 캔 스피크>(2017, 김현석 감독), <허스토리>(2018, 민규동 감독) 등을 살펴본다.


특히, 강지연 씨는 기존 ‘위안부’ 피해자를 소재로 다룬 엄숙주의 영화와 달리 ‘아이 캔 스피크’가 시나리오 단계에서 웃음코드를 상상하게 된 계기, 제작 과정의 뒷이야기 그리고 작가가 그동안 생각해온 ‘위안부’문제에 대한 견해를 들려 줄 예정이다.


이날 토크콘서트(이야기공연)는 올해 처음으로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을 맞아 강연자들은 재능기부로 참여하고, 강연 장소도 무료 제공됐다.


최창행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영화는 과거-현재-미래를 통찰하게 하고 사람들의 가치와 신념 등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분야”라고 평가하고,
“일본군‘위안부’ 관련 영화를 주제로 영화평론가와 시나리오 작가가 이야기를 나누는 기회를 통해 더 많은 청소년들과 일반 국민들이 여성 인권문제에 관심을 갖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는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성가족부, ‘여성 문제 관련 보도관행 및 언론인 의식조사’ 토론회 개최 (2018-08-08 15:36:42)
여성가족부 ‘창의융합역량강화 프로그램’ 운영 (2018-08-06 07:59:19)
평택시, 에이즈 예방주간 홍보...
평택시, 청소년 홍보대사 위촉
평택시, 안전도시위원회 회의 ...
안양시, 겨울철 자연재난대비 ...
안양시 협신식품 폐기물 자원...
광양시 2019년도 정부예산 2,845...
완도군, 내년도 국비 26.7% 증가...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