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9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세청, 홈택스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 15일 오전 8시 개통'
총급여액 7000만원 이하 근로자, 2018년 7월 1일 이후 신용카드로 지출한 도서. 공연비는 총액의 30%를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등록날짜 [ 2019년01월13일 12시14분 ]

[여성종합뉴스] 국세청은 홈택스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를 15일 오전 8시 개통한다.

 

근로자가 지난 1년간 낸 세금을 최종 정산해 차액을 돌려받거나 더 내는 연말정산이 시작된다.


연말정산간소화는 근로자와 원천징수의무자인 회사가 쉽게 연말정산을 할 수 있도록 관련 소득·세액공제 증명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다.
 

근로자는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서 지난해 1년간 신용카드 사용금액, 현금영수증, 의료비 등 소득공제를 위한 다양한 지출 자료를 확인할 수 있다.
 

국민연금보험료 등 공적보험료와 일반보장성보험료, 교육비,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 상환액 등 주택자금, 연금계좌 내역도 제공된다.
 

올해부터 공제가 시작되는 신용카드로 쓴 도서·공연비와 3억원 이하 주택임차보증금 반환 보증보험료 자료도 신규로 포함됐다.
 

총급여액 7000만원 이하 근로자가 2018년 7월 1일 이후 신용카드로 지출한 도서. 공연비는 총액의 30%를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소득공제 한도를 초과하는 경우애는 최대 100만원까지 추가 공제가 가능하다.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서 의료비 자료가 조회되지 않거나 사실과 다른 경우는 15일부터 17일까지 의료비 신고센터에 신고할 수 있다.


연말정산 서비스 제공 일정국세청으로부터 추가. 수정 자료 제출 요청을 받은 의료기관은 18일까지 전체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추가·수정된 의료비 자료는 20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근로자는 공제 요건에 맞는 자료를 선택해 종이, 전자문서파일(PDF), 온라인 등 원천징수의무자인 회사 방침에 맞는 방식으로 제출하면 된다.
 

영수증 발급기관은 15일 서비스 개통 준비를 위해 7일까지 공제 증명자료를 내야 하며 부득이한 경우는 13일까지도 가능하다.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서 소득공제를 위한 기초 자료를 제공하지만 이 자료들이 정확한 소득. 세액공제 요건을 충족하는지는 근로자가 스스로 확인해야 한다.
 

2018년 중 입사·퇴사한 근로자의 경우 신용카드 등 소득공제, 주택자금공제, 보험료. 의료비. 교육비 세액공제는 재직 당시에 사용하거나 낸 금액만 가능하다.


반면 연금계좌 납입액, 기부금 등은 근무 기간과 무관하게 모두 공제받을 수 있다.


안경구입비, 중고생 교복, 취학전 아동 학원비, 기부금, 벤처기업투자신탁 납입액 등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수집되지 않는 자료는 해당 영수증 발급기관에서 직접 증명서류를 수집해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국세청은 연말정산간소화 자료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18일부터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도 제공한다.


회사가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근로자는 온라인으로 공제신고서를 작성해 제출할 수 있다. 예상세액을 간편하게 계산할 수도 있고 맞벌이 근로자 절세 방법도 안내받을 수 있다.


스마트폰을 통해서는 최근 3개년 연말정산 신고내역, 간소화 자료 등을 조회할 수 있다. 올해부터는 주소가 다른 부양가족의 신분증 등 서류 사진을 전송해 자료제공 동의 신청을 할 수 있는 서비스가 추가됐다.


모바일로 근로자와 부양가족의 간소화 자료를 조회하고 예상세액을 자동으로 계산할 수도 있다.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를 위한 액티브X는 완전히 제거돼 익스플로러뿐만 아니라 크롬, 사파리 등 다양한 브라우저에서 연말정산 작업이 가능해졌다.


또 올해부터 국세상담센터(☎126)에서는 근무시간 이후에도 ARS(자동응답)로 연말정산 관련 문의사항을 안내받을 수 있다. 전국세무서에서는 방문상담도 가능하다.


국세청 관계자는 “서비스 첫날인 15일,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 시작일인 18일, 수정. 추가 자료 제공 다음날인 21일, 부가가치세 신고마감일인 25일 등은 사용자가 많아 홈택스 대기시간이 길어질 수 있으니 이용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의: 국세청 법인납세국 원천세과 044-204-3342

 

 

 

올려 0 내려 0
권찬중 (kcj77277755@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과기부, 올해 융합기술개발에 375억원 투입 '바이오-AI-로봇 기술 결합해 인간능력 강화…기술개발 추진' (2019-01-13 12:40:25)
국토교통부'지난해 12월 신규 임대사업자 14,418명 및 임대주택 36,943채 등록' (2019-01-13 12:05:34)
한국장학재단'올해 2학기 국가...
한국인의 사회적 웰빙조사 결...
노동부에 접수된 직장 내 괴롭...
한국환경공단, 폐기물 '순환자...
바른미래당의 내홍 국면, 이번...
나경원 "조국 지명 자체가 국...
한국당, 24일 광화문서 장외집...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