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22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문화유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식, 24절기중 4대 명절의 하나
조상 무덤을 보수하고 성묘하는 시기.....
등록날짜 [ 2019년04월06일 10시05분 ]

2019년 24절기 [여성종합뉴스]24절기 중  한식은 전통 4대 명절의 하나로 동지에서 105일째 되는 날이며 일반적으로 4월 5일 혹은 6일로 식목일 쯤으로  설이나 추석과 같이 절기 제사를 지내며, 조상 무덤을 보수하고 성묘하는 시기로 농사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다.  

설날·단오·추석과 함께 4대 명절의 하나로, 음력 2월 또는 3월에 든다.

2월에 한식이 드는 해는 철이 이르고, 3월에 드는 해는 철이 늦다. 그래서 ‘2월 한식에는 꽃이 피지 않아 3월 한식에는 꽃이 핀다.’는 말이 전한다.


한식은 어느 해나청명절(淸明節) 바로 다음날이거나 같은 날에 든다.
 
이때는 양력 4월 5, 6일쯤으로 나무심기에 알맞은 시기로  우리 나라에서 4월 5일을 식목일로 정하여 나무를 심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24절후 속에 들어 있지는 않으나 습속으로 전해 내려오며, 고대의 종교적 의미로 매년 봄에 나라에서 새불〔新火〕을 만들어 쓸 때 그에 앞서 어느 기간 동안 묵은 불〔舊火〕을 일절 금단하던 예속(禮俗)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기도 하고있다.

중국의 옛 풍속으로는 이날은 풍우가 심하여 불을 금하고 찬밥을 먹는 습관에서 그 유래를 찾기도 한다.


또한, 개자추전설(介子推傳說)이 있는데 중국 진(晉)나라의 문공(文公)이 국란을 당하여 개자추 등 여러 신하를 데리고 국외로 탈출하여 방랑할 때, 배가 고파서 거의 죽게 된 문공을 개자추가 자기 넓적다리살을 베어 구워먹여 살린 일이 있었다.


뒤에 왕위에 오른 문공이 개자추의 은덕을 생각하여 높은 벼슬을 시키려 하였다. 그러나 개자추는 벼슬을 마다하고 면산(緜山)에 숨어(혹은 19년을 섬겼는데 俸祿을 주지 않으므로 숨었다고도 전한다.) 아무리 불러도 나오지 않으므로 개자추를 나오게 할 목적으로 면산에 불을 질렀다.
 

그러나 그는 끝까지 나오지 않고 홀어머니와 함께 버드나무 밑에서 불에 타죽고 말았다. 그 뒤 그를 애도하는 뜻에서, 또 타죽은 사람에게 더운밥을 주는 것은 도의에 어긋난다 하여 불을 금하고 찬 음식을 먹는 풍속이 생겼다고도 한다.
 

중국에서는 이날 문에 버드나무를 꽂기도 하고 들에서 잡신제(雜神祭)인 야제(野祭)를 지내 그 영혼을 위로하기도 한다.

특히, 개자추의 넋을 위로하기 위하여 비가 내리는 한식을 ‘물한식’이라고 하며, 한식날 비가 오면 그 해에는 풍년이 든다는 속설이 있다.

고려시대에는 한식이 대표적 명절의 하나로 중요시되어 관리에게 성묘를 허락하고 죄수의 금형(禁刑)을 실시했다고 한다.
 

조선시대 내병조(內兵曹)에서는 버드나무를 뚫어 불을 만들어 임금에게 올리면 임금은 그 불씨를 궁전 안에 있는 모든 관청과 대신들 집에 나누어주었다.
 
한식날부터 농가에서는 채소 씨를 뿌리는 등 본격적인 농사철로 접어든다. 흔히, 이날 천둥이 치면 흉년이 들 뿐만 아니라 국가에 불상사가 일어난다고 믿어 매우 꺼린다고 한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양장도전수교육관,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실시 (2019-04-10 05:43:48)
문화재청 '창덕궁 희정당 내부 공개' 예정 (2019-04-01 15:49:47)
광주 서구, 4월 봄행락철 맞이 ...
한전 전기요금 청구서, 이젠 ...
광주 동구, 아토피·천식 예방...
해남 땅끝 순례 문학관, 황지...
광주 광산구 유채꽃 배경삼은...
화순군, ‘종합 9위권 입성’ ...
함평군 등 5개 기관이 평림댐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