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22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해외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국의 소리, 미국 시민들에게 북한을 여행하지 말 것을 강력하게 경고'여행 경보 유지' 보도
겨레하나 '6.15남북공동선언 19주년 맞아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통일부에 6150명의 방문 신청서 제출
등록날짜 [ 2019년06월17일 10시54분 ]

[여성종합뉴스] 미국의 소리(VOA)방송에 따르면 국무부 당국자는 15일(현지시간) ‘오는 8월 만료되는 북한지역 여행금지 조치를 연장할 것이냐’는 질문에 “국무부는 미국 시민들에게 북한을 여행하지 말 것을 강력하게 경고한다”며 “여행 경보는 유지되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14일 한국에선 통일 관련 시민단체 겨레하나(옛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가 통일부에 6150명 분의 금강산 방문 신청서를 제출했다.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이해서라며 겨레하나 측은 “지난 4월 27일부터 6월 14일까지 전국에서 금강산 방문 신청서를 받았다”며 “국민의 힘으로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겨레하나는 기자회견에서 “남북관계를 당사자들끼리 풀 수 있도록 미국이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 국내 통일 관련 단체가 한국 정부에 금강산 방문 신청서를 제출한 직후 미국 정부가 “북한 여행 금지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자국민의 북한 여행금지 방침을 재확인하면서 한국 정부의 금강산 관광 허용 여부를 놓고도 부정적인 입장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

미국과 국제사회는 북한의 연이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로 대북 무역과 투자, 대규모 현금(벌크 캐시) 거래를 막고 북한 지역의 관광은 대북제재가 아니지만 한국에서 관광을 위해 이동하는 차량이나 선박, 경협 등은 제재 대상 이어서 미국이 난색을 보일 경우 사실상 관광이 어렵다.

그래서 통일부는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한 사안을 미국 측과 협의해 왔다.

미국은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을 계기로 지난 2017년 9월부터 북한을 여행 금지국으로 지정했다. 북한 여행금지 조치는 지난해 1년을 연장해 올해 8월 31일 자로 만료될 예정이었다.

 

 

올려 0 내려 0
백수현 (boys031@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정은 '시진핑, 북중관계 더 발전해야 지역 평화·안정에 유리....' (2019-06-21 10:20:01)
미국의 소리, 미국 시민들에게 북한을 여행하지 말 것을 강력하게 경고'여행 경보 유지' 보도 (2019-06-17 10:54:19)
부천성모병원, 일반인 대상 호...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안산시, 하계 휴가철 피서지 ...
안산시 상록구, 올해 두 번째 ...
안산시 상록·단원보건소, 모...
안산시, 안산사랑상품권 다온 ...
인천 미추홀소방서, K급 소화...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