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해외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태평양전쟁, 희생된 조선인을 추모하는 행사 '일본 도쿄도 메구로(目黑)구 유텐지(祐天寺)'
우키시마(浮島)호 사건 희생자 등 약 700위의 조선인 유골이 임시 안치돼 ....
등록날짜 [ 2019년08월24일 18시40분 ]

[여성종합뉴스] 일제가 일으킨 태평양전쟁 등으로 희생된 조선인을 추모하는 행사가 24일 오후 일본 도쿄도 메구로(目黑)구에 있는 유텐지(祐天寺)에서 열렸다.


유텐지 납골당에는 태평양전쟁에 동원됐던 BC급 전범 사형자와 군속 유골 외에 우키시마(浮島)호 사건 희생자 등 약 700위의 조선인 유골이 임시 안치돼 있다.

대부분은 일본식 개명을 강요당해 일본식 이름을 가진 영혼들이다.

 

이들 가운데 아직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한 우키시마호 사건 희생자는 280위 정도다.


우키시마호 사건은 일제 패망 후인 1945년 8월 24일 오후 5시 20분경 교토(京都) 마이즈루(舞鶴)만에서 4천730t급 선박인 우키시마호가 폭발로 침몰한 사건이다.


'귀국 1호선'으로 불린 이 배에는 고향으로 돌아가는 꿈에 부풀어 있던 조선인 징용 피해자 등 3천700명가량이 타고 있었다고 한다.


일본 정부는 미군이 부설해 놓은 기뢰로 폭발했다고 발표했으나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도 규명되지 않은 상태다.


이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일본인 승무원 25명을 포함해 549명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 변호사들과 시민단체가 주축이 돼 침몰 원인을 밝히고 일본 정부의 배상 책임을 따지기 위한 소송을 1992년부터 일본에서 진행했지만 12년간의 재판 끝에 결국 패소했다.


올해 추도식을 준비한 스즈키 고이치(鈴木公一) 씨에 따르면 지금은 고인이 된 몇몇 메구로 주민들이 조선인 희생자 유골이 안치된 유텐지에 얽힌 전쟁의 역사를 기억하면서 평화를 맹세하는 이벤트로 시작한 것이 바로 조선인 희생자 추도 행사였다.


추도식은 해마다 우키시마호가 폭침한 날에 열려 올해로 31회째를 맞았다.

올려 0 내려 0
연합뉴스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트럼프, 지소미아 종료 결정 "무슨 일 일어날지 지켜볼것" (2019-08-24 19:07:01)
CNN , 인니 여객선 화재 143명 구조…4명 사망·다수 실종 보도 (2019-08-24 18:19:38)
임병택 시흥시장 옛 소래염전...
보성군, 전남권환경성질환예...
광주 남구, 유적지 탐방 ‘토...
완도군, 하반기 평생교육원 개...
구례군, 내년 문화재청 지역문...
동대문구 치매극복의 날 기념...
강동구 어르신 행복충전소, 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