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1월21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여행/레져/축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안 분재공원 '천만송이 애기동백 2㎞ 꽃길 …'겨울축제
1월 말까지 이어질 축제에 4만5천명
등록날짜 [ 2020년01월02일 17시56분 ]

신안군 제공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신안군 압해도 분재공원에 1천만송이 애기동백이 활짝 피어 장관을 연출하면서 동백작품 전시회도 인기, 분재공원 아래 그림처럼 펼쳐진 1만7천ha의 아름다운 다도해 바다 정원은 압권이다. 


신안군은 지난해 천사대교 개통으로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신안군이 야심 차게 마련한 겨울 애기동백 축제에 벌써 4만5천여명이 다녀갔다.

 

분재공원내 5ha의 부지에 심어진 1만그루의 애기동백 꽃길(2km)을 걸으며 축제를 만끽하고 1천400만송이의 동백꽃이 활짝 핀 꽃길에서 사진을 찍는 등 추억을 만들고 있다.


13ha의 부지에 분재원과 야생화원, 수목원, 초화원, 삼림욕장 등도 눈길을 사로잡으며 다양한 명품 분재와 아프리카 석조 문화의 진수인 쇼나 조각품도 전시하고 있다.


분재공원 내 저녁노을미술관에서 '동백, 노을빛을 품다'라는 주제로 강종열 화백의 초대전도 열리고 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동백화가 강종열 화백의 동백 작품 40여점이 전시되고 길이 30m의 대작 '동백'을 비롯해 다양한 동백작품이 관람객에게 다가온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동백숲으로 변한 미술관에서, 야외에서 동백꽃의 매력에 흠뻑 빠져 보길 바란다"며 겨울의 냉기 속에서도 빨갛게 꽃을 피우는 동백은 모진 풍파 속에서도 꿋꿋이 살아가는 백성의 꽃이라며 시골 동네 어귀에서, 뒷동산 숲을 이루며 새들의 안식처가 되기도 했고 서민들의 애환을 담고 있어 우리에게 친근한 겨울꽃으로 애기동백은 관상용으로 개량돼 동백나무보다 꽃잎이 더 활짝 벌어지고, 잎 뒷면에 털이 있다는 점에서 일반 동백과 차이가 있다고 말한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설의 섬 목포 삼학도, 꽃섬으로 다시 피어난다 (2020-01-06 17:20:37)
인천 서구, ‘정서진 해넘이 행사’및‘새해맞이 축전’ 성료 (2020-01-02 16:05:21)
인천 서구 '신용카드로 무인민...
인천시교육청, 인천 사학법인 ...
인천 미추홀구, 공개공지 가이...
인천시교육청, 찾아가는 사이...
인천 동구, 실버 불법광고물정...
인천시, 중국 우한시 신종코로...
인천 연수구 어린이급식관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