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4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기업/재벌닷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주시 팔복동 산단에 미래산업 핵심인력 양성소 문 열어
등록날짜 [ 2020년01월14일 10시37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전주시 팔복동 첨단벤처단지에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미래산업 핵심인력을 양성하는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문을 열었다.


시와 전북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4일 팔복동 첨단벤처단지 내 캠틱종합기술원에서 김양원 전주 부시장과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성장지원정책관, 안남우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양균의 캠틱종합기술원장,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공장 배움터(러닝팩토리) 완공에 따른 개소식을 개최했다. 스마트공장 배움터는 IoT(사물인터넷) 등 4차산업 기반의 첨단 생산설비가 완비된 스마트공장의 운영능력을 키우는 교육·실습 공간으로,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조성된 것은 경기도 안산에 이어 국내 2번째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진흥공단, 전주시, 전북도가 총사업비 40억원을 투자해 만든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문을 열면서 연수생들이 최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학습용 생산라인이 구축된 이곳에서 실제 생산품을 제조하며 스마트공장의 구성 및 운영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


스마트공장은 첨단센서 등을 이용해 얻은 생산정보를 컴퓨팅 기술(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을 통해 이해하고 생산 품목, 수량 등을 판단한다. 이를 기초로 가상공간과 물리적 현실공장을 연결(디지털 트윈)한 공장 설비를 가동, 제품을 생산하고 최종적으로 오차율(불량)에 대한 피드백까지 점검하는 지능·능동형 공장이다.


특히 스마트공장 배움터에서는 스마트공장에 대한 이론교육부터 실제 생산을 통한 실습까지 할 수 있어 관련 전문인력 양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이와 관련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보급·확산할 계획으로, 이에 필요한 산업인력을 양성하기 위해서는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꼭 필요한 시설이다. 전주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문을 열면서 전북 지역은 정부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시설을 가짐으로써 장래 스마트공장 확산에 한발 먼저 대비할 수 있게 됐다.


김양원 전주 부시장은 “스마트공장 배움터가 우리지역 제조업 혁신의 주춧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배움터를 통해 지역 내 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의 안정적으로 정착을 위한 우수한 전문인력이 지원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용인시, 중소기업 지원시책 합동설명회 개최 (2020-01-14 10:41:42)
전남도-스웨덴 맥스포연구소 방사광가속기 협력, 김영록 전남지사 방문해 MOU 체결 (2020-01-14 09:04:13)
용산구, 경비원 자격 취득부터...
성동구 송정동 주민자치회 BI ...
양천구 '최고의 백신은 위로와...
동작구, 도림천 일대 환경개선...
강동구, 5일 주민설명회'GTX-D ...
서울 중구풍수해대책본부, 집...
경기도, 최초 시행 광역철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