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실버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동구,독거어르신들 ‘집에서 기르는 콩나물 키트’ 제공
“언제 복지관 다시 나갈 수 있어요? 매일 집에만 있으니 답답해 죽겠네..”
등록날짜 [ 2020년03월24일 08시04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성동구청 복지정책과에 하루가 멀다 하고 걸려오는 어르신들의 전화는 매일 다니던 복지관 문을 언제 여냐는 것이다.


20일 오후 생활지원사가 마장동 어르신께 희망백신 콩나물 키트를 전달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건강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의 모든 일상은 멈춰버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르신들의 유일한 즐거움 중에 하나였던 복지관과 경로당이 기약 없는 장기 휴관에 들어가며 홀로 지내는 어르신들의 사회적 고립감은 점점 커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요즘 회자되는 코로나블루(blue: 우울)다.


이에 성동구는 노인맞춤 돌봄서비스 대상 독거어르신 786명에게 ‘집에서 기를 수 있는 콩나물 기르기 키트’를 제공하기로 했다.


콩나물 기르기 키트는 매일 3~4회 씩 물을 주며 관심을 주어 키우게 되면 일주일 뒤에 수확해 요리도 해먹을 수 있어 든든한 영양보충도 할 수 있다.  어르신들에게 매일 소일거리를 제공하고, 성장하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며 조금은 우울한 마음을 달래며 조만간 상황이 괜찮아 질 것이라는 심리적 방역의 ‘희망백신’ 역할을 하게 하는 것이다.


구는 지난 20일 부터 65명의 성동노인종합복지관 및 옥수재가노인지원센터의 생활지원사가 직접 독거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키트를 설치해 주며 안부확인도 병행하고 있다. 생활지원사들은 코로나19 이후에도 매일 전화로도 안부확인을 해왔다.


키트를 받은 마장동의 임도웅 어르신(80)은 “하루종일 혼자 지내는 방이 답답하고 친구도 만나지 못하고, 텔레비전이 유일한 친구인 감옥이나 다름 없는 생활이었다” 며 “콩나물을 키울 생각은 해보지도 못했는데 예전 키우던 생각도  나고 소일거리가 생겨 작은 낙이 생긴 것 같아 좋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어르신들의 마음이 힘들어지기 시작하면 몸도 아플 수 있어 늘 걱정이다” 며 “어르신들에게 ‘희망백신 콩나물 키트’가 무료함을 없애고 현재 상황을 평온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마음의 위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 ‘5064 중장년 남성 1인 가구를 위한 무료 건강검진’ 실시 (2020-03-24 08:07:47)
시흥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15일간 총력 (2020-03-23 20:45:48)
안성시, 오는 16일부터 2분기 ...
안성시, 안성맞춤아트홀 무료 ...
인천테크노파크, 오픈 이노베...
인천시, 인천대공원과 월미공...
인천 중구, 7월 항공기 재산세 ...
인천시, 5차 경영안정자금 225...
인천시, 항공·항만업계에 1,271...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