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3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하대 학생들 “부평 미쓰비시 사택지를 ‘부평동 기록소’로 대안 제시
등록날짜 [ 2020년09월24일 13시39분 ]

[여성종합뉴스]인하대학교(총장·조명우)는 건축공학과 석사과정 학생들이 근대도시건축연구회 주관 ‘2020 근대도시건축 디자인 공모전’에서 ‘부평동 기록소’라는 작품으로 특별상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인천 부평 미쓰비시 사택지의 역사적 가치와 교훈을 남기고 지역주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상생을 모색하기 위해 ‘병참기지화의 현장, 부평 미쓰비시 사택지의 실천적 재생’을 주제로 열렸다.

 

미쓰비시 사택지는 일제말 한인 노동자들의 집단거주지, 6.25전쟁 이후 미군부대의 배후지였던 한국 근현대사의 굴곡진 기억을 갖는 장소다. 한반도 병참기지화를 위한 일제의 부평 공업지대 건립계획에 따라 1939년 ‘히로나카상공(弘中商工)’이 부평에 공장과 함께 건축했던 공장사택단지는 1942년 ‘미쓰비시제강’이 히로나카상공을 인수하면서 ‘미쓰비시 사택지’로 불렸다.

 

박유진(28)·김명수(27)·서재연(27)학생은 철거를 원하는 주민들과 보존을 원하는 외부인들의 첨예한 대립에 주목하며, ‘이 땅에 무엇을 남길 것인가’란 고민 끝에 형태와 공간을 남기는 대안을 제시했다. 학생들은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 같은 구시대 유물의 껍데기는 벗기고 알맹이인 형태만을 남김으로써 당시 강제노동자들의 생활상을 드러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학생들은 형태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모습을 만들어내기 위해 본을 뜨는 방식을 선택했다. 낡은 벽과 삭은 판자지붕 등 줄사택의 외관은 지우고 순수한 줄사택의 형태(VOID)만 남겼다. 줄사택을 역전해 빈 공간으로 규정하고 빈 공간 사이를 새로운 ‘구축’으로 채웠다.

 

학생들은 “길게 늘어진 줄사택의 형태(VOID)는 부평일대의 기억을 모아서 보여주는 부평동 기록소의 전시대상이자 전시공간, 전시동선이 될 수 있다”며 “방문자들은 이제 밖에서 낡은 외형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내부에서 당시 생활환경을 경험하며 전시물 모두를 시공간적으로 체험해 기록(기억)하게 된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민일녀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과천시, 학교 밖 청소년 위한 진로·진학 온라인 설명회 개최 (2020-09-25 05:53:50)
경기도교육청, 24일부터 중증장애학생 대상 맞춤형 일자리 지원 (2020-09-24 11:04:12)
광진구 캐릭터 광이·진이, ‘...
여수 최초, 요트분야 국제 선...
이천시 채움모니터 2기 모집
자랑스러운 익산 만들기, 시...
임실 엔치즈낙농특구 전국 우...
권익현 부안군수, 줄포면 현장...
용인시, 차량 모니터 활용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