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7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성주 의원'의약품 장기처방, 상급종합병원 중심으로 매년 증가....'지적
1년 이상 장기처방도 매년 늘어. 최근 5년간 45만 2천여 건...
등록날짜 [ 2020년10월17일 08시10분 ]

김성주의원실 제공 [여성종합뉴스/민일녀]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전주시병,재선,보건복지위원회)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약 7196만 건에 달하는 처방일수 90일 이상의 의약품 장기처방이 이루어진 가운데, 상급종합병원 등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의약품 장기처방이 매년 증가추세에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1년 이상의 장기처방도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0일 이상 180일 미만 장기처방은 2016년 약1056만건에서, 2017년 1183만건, 2018년 1372만건, 2019년 1546만건으로 꾸준히 증가해왔다며 올해 7월까지도 이미 970만건 이상이 처방돼 전년치를 넘어설 전망이다.

 

180일 이상 365일 미만의 장기처방도 꾸준히 증가했다. 2016년 168만여건을 기록한 180일 이상 365일 미만 장기처방은 2019년 263만여건으로 4년 새 약56% 증가했다. 올해 7월까지는 169만여건이 처방돼 이미 2016년 수치를 넘어섰다.

  
1년 이상의 장기처방도 마찬가지로 증가했다. 2016년 5만8천여건이던 1년 이상 장기처방은 지난해 11만여 건으로 2배가랑 증가했다.

  
김성주 의원실 제공 이같은 장기처방은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등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처방 기간이 길어질수록 상급종합병원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전문가들은 상급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장기처방이 환자 이탈을 막는 수단으로 남용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장기처방을 받은 환자들이 병이 악화되거나 다른 질환이 발생하면 그동안 다니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자 하는 소비성향을 악용한다는 것이다.


대형병원 쏠림현상이 지나친 장기처방의 배경이라는 분석도 있다.

1·2차 병원 진료를 거치지 않은 외래환자가 여전히 대형병원으로 몰리는 가운데, 만성질환자를 중심으로 장기처방을 통해 관리가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김성주 의원은 “지나친 장기처방은 진료주기의 장기화로 인한 병세 악화와 약물내성 발생의 부작용을 일으킬 우려가 크다”며 “의료전달체계의 왜곡이 장기처방의 남용까지 이어지는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올려 0 내려 0
민일녀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감 최기상 의원 '검찰청. 법무부→ 여성고위공무원에겐 유리천장....' (2020-10-17 08:28:46)
국감 양정숙 의원, 장애인 외면하는 EBS, 방송 콘텐츠 없는‘장애인 방송서비스’지적 (2020-10-17 07:53:04)
평택시, 산림청 주관 조성・관...
안양시, 내년 안양예술공원 VR...
인천콘텐츠코리아랩 ‘콘텐츠...
인천 계양구, 하반기 주민등록...
인천 계양구, 관내 직업소개소...
인천 강화군, 강화 10월愛 콘서...
강화군의회 제266회 임시회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