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24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영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교통공사, 28일부터 국제지하철영화제 개최
등록날짜 [ 2017년08월28일 07시42분 ]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서울교통공사는 오는 28일부터 9월 15일까지 19일간 ‘2017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SMIFF)’를 개최하고, 본선 진출작 관람 관객의 투표를 통해 최종 수상작 4편을 선정한다.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Seoul Metro International Film Festival)’는 서울교통공사와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스페인 바르셀로나 지하철과 협력하는 아시아 최초 지하철 초단편 영화제로, 2010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다.


본선 진출작은 총 26편으로, 국제 부문에는 2016 리우 데 자네이루 장애인 올림픽의 정신을 담아낸 ‘우리는 할 수 있어’ 등 총 20편이, 국내 부문에는 한국 전통 무술 태껸의 움직임을 역동적으로 보여주는 ‘태껸 군림’ 등 총 6편이 선정됐다. 지하철 안전 및 에티켓 부문에는 지하철 예절을 지키지 않는 승객에게 일침을 놓는 애니메이션 ‘사탄가게’ 등 2편이 이름을 올렸다.


수상작은 관객이 온라인 투표를 통해 직접 선정한다. 관객들은 영화제가 개막되는 28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본선 진출작을 관람한 후,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www.seoulmetro.co.kr) 또는 영화제 홈페이지(www.smiff.kr)를 통해 투표할 수 있다. 온라인 투표에 참여한 관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아이패드, 영화예매권 등 풍성한 경품을 제공한다.


경품 당첨자는 9월 25일 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다.


본선 진출작은 영화제 기간 동안 서울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동시 상영된다. 서울에서는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1~8호선 행선안내게시기와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온라인 상영관(www.smiff.kr), CGV 영등포, 꿈이룸학교 극장 등에서 만날 수 있다.


스페인에서는 바르셀로나 도시교통공사(TMB)에서 운영하는 지하철 1~5호선과 9~11호선, 그리고 바르셀로나를 운행하는 버스에서도 상영될 예정이다.


영화제 마지막 날인 9월 15일에는 CGV영등포에서 폐막식과 시상식이 개최된다. 시상식에는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 수상자, 영화제 관계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은 “올해도 전 세계 곳곳에서 날아온 ‘90초의 상상력’이 지하철을 이용하는 승객들에게 일상 속 즐거움이 되길 기대한다.”라며 “안전하고 편리한 서울 지하철에서 펼쳐지는 문화 행사에 시민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6월 9일부터 7월 20일까지 실시한 ‘2017 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작품 공모에는 프랑스, 스페인 등 43개국에서 1,052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달 1일 영화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작과 지하철 안전 및 에티켓 부문 수상작을 선정했다.

 

올려 0 내려 0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등포구,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 9월 12일 개막 (2017-09-01 10:35:36)
제5차 세계 위안부‘기림일’ 기념, 영화‘어폴로지’ 국회 상영회 (2017-08-09 08:20:09)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