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4월23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문화유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동대문구 선농대제 개최'희망 씨앗 뿌려 풍농 기원....'
왕의 마음을 되새겨보는 설렁탕 재현 행사 개최.....
등록날짜 [ 2018년04월17일 08시12분 ]

2017 선농대제 제례봉행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조선시대 임금이 직접 풍년을 기원했던 선농대제를 재연하는 행사가 서울 동대문구에서 열린다.


동대문구는 제기동에 위치한 서울 선농단(사적 제 436호)에서 한 해 농사의 시작을 알리고 희망의 씨앗을 뿌리는 2018 선농대제를 21일 봉행한다고 밝혔다.


선농제는 한 해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며 농사의 신(神)인 신농씨와 곡식의 신인 후직씨에게 제사를 올리던 역사적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조명하는 행사다.


일제 강점기 중단되었다가 1979년부터 제기동의 뜻 있는 마을 주민들이 조상들의 미풍을 되살리기 위해 1년에 한번씩 이 단에서 제를 올렸으며 1992년부터는 동대문구를 주축으로 국가의례의 형식을 갖추게 됐다.

매년 4월 곡우(穀雨)를 전후해 꾸준히 열리고 있으며 선농단 보존위원회(위원장 이경장)가 주최한다.


선농대제는 21일 오전 9시 반, 선농단 역사문화관에서 올리는 전향례로 시작된다.


의식이 끝나면 오전 10시부터 왕산로 함경면옥에서 선농단까지 300m 가량 펼쳐지는 제례행렬이 이어진다.


취타대의 연주에 맞춰 오방육정기, 호위무사, 제관 등 총 130명이 행렬단을 구성해 임금의 행차를 재연한다. 특히 초등학생 30명도 직접 전통 장군 의복을 갖춘 후 제례행렬에 참여해 우리 전통 문화를 직접 체험해보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선농단에 도착한 제례행렬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선농단 보존위원회의 집례 아래 약 90분간 선농제례를 봉행한다.


구는 대형 스크린 및 카메라를 통해 제례를 지내는 모습을 생중계하고 전문 제례해설사가 전폐례부터 망요례에 이르기까지 각 절차에 대해 상세히 설명해 관람객들이 제례의 진행과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선농단에서 임금은 풍년을 기원하는 제사를 올리고 백성들과 함께 직접 소를 몰아 밭을 갈고 씨를 뿌리는 의식을 행했다. 이것을 왕이 친히 밭을 간다고 해서 친경례(親耕禮)라 하였고, 친경례가 끝나면 왕은 백성들에게 소를 잡아 끓인 국밥과 술을 내려주었다.

이때 먹었던 고깃국이 선농탕이었으며 이것이 우리가 평소 자주 먹는 설렁탕의 기원이다.


선농대제에서는 이러한 설을 바탕으로 왕의 마음을 되새겨보는 설렁탕 재현 행사를 개최한다.

오전 11시, 선농단에 대형 가마솥과 화덕을 설치해 전통 설렁탕 제작과정을 재현하고 종암초등학교에 마련된 시식장에서 관람객 3,000명에게 설렁탕을 제공할 예정이다.


설롱요리대회도 가미해 지역 주민들의 참여, 설렁탕 재현 후 이어지는 요리대회는 설렁탕을 활용한 이색요리 대회로 동대문구 내 설렁탕 맛집, 요리아카데미 학생, 청년협동조합 등 5팀이 참여해 우승팀을 선정할 예정이다.


강병호 구청장 권한대행은 “동대문구의 대표적인 문화행사로서 가장 전통 있는 것이 선농대제다. 이러한 역사적 전통을 서울에서 재조명해 시민 모두가 함께 어우러지는 참여의 장을 만들어 간다는 것이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많은 주민들이 선농대제에 참여해 농업의 중요성을 되새기고, 전통 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관리자만 송고 가능하도록 설정됨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주시, 반남면의 역사. 문화가 기록된 면지 편찬 (2018-04-18 07:31:20)
종로구 조선시대 왕비가 사용했던 인장 2과 발굴 (2018-04-16 17:12:31)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