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4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야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프로야구, 새해 잇단 폭행 사건 '눈총'
NC 코치, 출동 경찰관 때려…LG 투수도 싸움 말리던 시민 폭행 혐의로 입건
등록날짜 [ 2020년01월05일 11시33분 ]

[여성종합뉴스/민일녀] 지난2019년  한국 프로야구 KBO 리그의 누적 관중은 728만6천8명으로 4년 만에 '800만 관중'이 무너졌다.

 

KBO 리그는 새해부터 NC 다이노스의 2군 코치 A(45)씨는 지난 4일 오전 3시경 인천 남동구 자택에서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해 찰과상을 입히면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든 코치와 선수의 잇따른 폭행 사건으로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NC는 "A 코치가 입건된 사실을 확인한 뒤 KBO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했다"면서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A 코치에게 계약 해지 등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고 구단은 소속 코치의 사회적 물의에 대해 야구팬과 관계자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일에는 LG 트윈스 투수 B(26)씨의 폭행 사건,  지난달 29일 오전 1시 40분경 서울 용산구 이촌동의 한 아파트 인근에서 여자친구와 다투던 중 이를 말리는 남성의 얼굴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2013년 LG 트윈스에 입단해 2018년 1군에 데뷔했다.

 

혐의가 사실로 밝혀지면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징계와 구단 자체 징계가 잇따를 예정이다.

 

KBO 리그 종사자들의 2019년 사건. 사고는 불법 도박, 금지약물 복용, 음주사고, 성추문 등 하나하나 열거하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종류도 다양하다.


그때마다 KBO 리그는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강도 높은 처벌을 다짐했지만, 팬들은 이러한 약속과 다짐이 공염불이 모습을 해마다 지켜보고 있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선수들의 몸값과는 달리 KBO 리그 종사자들의 프로 의식은 제자리걸음, 아니 오히려 뒷걸음질 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며 지난해 800만 관중 시대가 마감되며 위기의 그림자가 드리운 상황으로 대책이 요구된다.(연합뉴스) 

올려 0 내려 0
민일녀 (lymin000@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AP 통신 'MLB 휴스턴 구단주, 오는2월 4일까지 새 감독 선임' 보도 (2020-01-18 12:04:06)
류현진,캐나다 온타리오주 로저스센터에서 입단식 '4년 8천만달러에 입단' (2019-12-28 10:02:19)
용산구, 경비원 자격 취득부터...
성동구 송정동 주민자치회 BI ...
양천구 '최고의 백신은 위로와...
동작구, 도림천 일대 환경개선...
강동구, 5일 주민설명회'GTX-D ...
서울 중구풍수해대책본부, 집...
경기도, 최초 시행 광역철도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