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월06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창갯벌세계유산센터’·‘노을대교’ 등 고창군 3조원대 메가프로젝트 눈길
등록날짜 [ 2021년02월22일 09시59분 ]

메가프로젝트_고창갯벌세계유산센터가 들어설 고창군 삼양염업사 염전 전경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고창군의 100년 먹거리를 책임질 3조원 상당의 메가프로젝트가 윤곽을 드러냈다.

 

세계문화유산도시의 강점을 살리고, 청정한 자연환경·풍부한 농생명 자원을 특화시켜 한반도 첫수도 고창을 다시 도약시키겠다는 전략이다.

 

22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유기상 군수 주재로 부군수, 국장, 부서장이 참여한 가운데 2022~2023년 국가예산 신규사업 발굴 및 중점관리사업 보고회를 열었다.

 

군은 지난해 9월부터 3차례에 보고회를 거치며 초대형 메가프로젝트 사업을 찾고 국가예산 지원을 위한 전략마련에 몰두해 왔다. 그 결과, 2022년 확보대상사업은 89건 3839억원, 2023년 확보대상사업은 39건 2조9737억원 등 총 128건 3조3576억원 규모로 확정했다.

 

이 중 ‘고창갯벌세계유산센터 건립(315억원)’ 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고창군은 오는 7월 고창갯벌의 세계자연유산 등재 성공 이후 한국 갯벌연구와 생태보전의 중심지를 위해 세계유산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또 새만금 내부개발과 고창·부안해상풍력 배후도시에 따른 물류량 급증, 고창일반산업단지 활성화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노을대교’, ‘서해안철도건설’ 등 핵심 SOC사업의 국가계획반영, 국비확보에도 총력전을 펼칠 계획이다.

 

이에 더해 한국형 그린뉴딜 대응사업으로 ‘녹색도시경관 조성 지중화사업(120억원)’도 제시됐고, 고창군 핵심시책인 농생명식품산업과 역사문화관광수도 전략 사업들도 다수 포함돼 지역발전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군은 단계별 대응 전략을 실행하고 중앙부처와 전북도를 수시 방문하는 등 긴밀한 협조 체계 강화로 예산확보에 전략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메가프로젝트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이 한 단계 도약하는 최대 핵심사업이 될 것이다”며 “발표된 대단위 핵심프로젝트가 미래 100년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천시, 취약노동자에게 병가소득 손실보상금 지급 (2021-02-22 10:02:43)
의왕시, 고령친화도시 조성 사전 모니터단 위촉 (2021-02-22 09:57:58)
안양시,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안양시, 소상공인 행복지원자...
순천시, 지역문제해결 ‘시민...
퇴근 후 방문하세요 해남군 ...
순창군, 올해도 힐링형 지식관...
신안군 WK뉴딜국민그룹, 신안...
과천시, 31일까지 해빙기 취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