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외국인 생활정보지도 서비스 시작

입력 2022년02월15일 11시39분 이경문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마니사(인도)씨가 외국인 생활정보지도 사이트에 교통정보 안내 아이콘을 가리키고 있다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용산구가 지난 14일 거주 또는 방문 외국인들을 위한 ‘용산구 외국인 생활정보지도(Yongsan-Gu Living Guide Map)’ 사이트 운영을 시작했다.

 

공공·민간영역 외국인 대상 서비스 개발과 지역 내 외국인 주민 조기정착을 돕기 위해서다.

 

구는 외국인 대상 영어, 일본어,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독일어, 베트남어 홈페이지를 운영해왔으나 관광정보가 주를 이뤘다. 국내 포털사이트의 경우 대부분 한글 정보 제공이 많고 한글과 영문 검색 결과도 서로 다른 경우가 잦으며 해외 포털사이트는 확인할 수 있는 정보가 제한적이다.

 

이에 구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으로 국비 2억원을 확보. 지역 내 외국인 거주자(1월 말 기준 1만8312명) 중 영어권 외국인이 가장 많은 점을 감안, 지난해 6월부터 올 2월까지 영문 생활편의시설 데이터를 구축했다.

 

지방행정 인허가 데이터(LOCALDATA), 국내 웹 포털 사이트, 구 문화관광 홈페이지를 통해 기초자료를 수집하고 현장을 방문해 시설위치, 운영여부, 사진자료 등을 보완했다.

 

또한 이용자가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오픈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의 약자, 특정 프로그램의 데이터에 다른 프로그램이 접근할 수 있도록 미리 정한 통신 기술) 방식으로 웹페이지 개발을 추진해 편리함을 높였다.

 

서비스를 시작한 용산구 외국인 생활정보지도는 공공, 음식, 숙박, 교육, 문화, 전통시장 등 6287개 생활편의시설 영문 정보를 제공한다.

 

제공되는 정보에는 시설 주소, 연락처, 운영시간, 찾아오는 길, 상세정보, 사진 등이 포함된다. 영어 응대 가능 업체도 확인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생활편의시설 데이터를 구축하고 공공데이터 포털에 API를 개방했다”며 “외국인 생활정보지도는 데이터 시각화의 한 사례로 외국인 대상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 데이터가 활용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구는 행정안전부 청년인턴을 활용. 데이터를 현행화하고 외국인 생활정보지도 이용 만족도를 살펴 사이트 고도화를 검토할 계획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대사관만 57곳이 위치한 용산은 한국안 지구촌이라 할 만큼 외국인 거주자, 방문객이 많다”며 “구축된 생활정보제공 데이터를 바탕으로 외국인 주민 생활 정책 개발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인 생활정보지도 웹사이트 주소는 http://guidemap.yongsan.go.kr/ 크롬, 인터넷 익스플로러 엣지에서 열린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편집국
손준혁
백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