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조피볼락 치어 44만 마리 방류

입력 2023년11월20일 20시02분 민일녀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여성종합뉴스]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지난 16일, 마그네수산(대표 권혁주)에서 무상 분양받은 조피볼락 치어 44만 마리를 삼산면 매음리 연안해역에 방류하며 수산자원 확충에 앞장섰다.

 

이날 방류행사는 어유정항에서 진행됐으며, 강화군 해양수산과장, 경인북부수협, 지역 어업인(매음어촌계) 등 약 20명이 참석했다.

 

올해 생산된 조피볼락 치어는 평균 크기가 약 10cm로, 올해 4월에 부화해 약 7개월 동안 육성 관리됐다. 이들은 지난 9일 전염병 검사를 마친 건강한 수산 종자로, 어유정항 방파제 암반 등에 적응해 강화도 해역의 자원증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군은 올해 사업비 5억 2천여만 원을 편성해 지난 6월에는 점농어 치어 31마리를, 7월에는 꽃게 치게 110만 마리와 주꾸미 15만 마리, 조피볼락 치어 65만 마리를 방류해 총 221만 마리의 어린 수산 종자를 매입 방류했다.

 

또한, 패류 종패 사업으로 백합 3,800㎏(사하동 어촌계, 볼음 어촌계)과 가무락 1,840㎏(서도어촌계)을 어촌계 마을 어장에 살포했으며, 내년에도 5억 2천여만 원의 예산을 확보해 수산자원 조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강화도 어장이 갯벌 퇴적으로 변화함에 따라, 앞으로는 잡는 어업에서 기르는 어업으로 정책을 전환해 강화도 연안의 수산자원 회복과 지역 어업인 소득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편집국
손준혁
백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