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임신 ‧ 육아 공무원 인사 제도개선 추진

입력 2024년06월11일 10시57분 민일녀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일‧양육 병행....

[여성종합뉴스] 인천시 남동구가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해 직장생활과 자녀 양육을 병행할 수 있는 근무환경 조성에 나선다.

 

11일 구에 따르면 최근 임신‧육아 공무원에 대한 육아휴직 제도개선 등을 포함한 ‘남동구 육아 공무원 인사 운영 개선계획’을 마련했다.

 

개선계획은 일과 가정의 양립 등 사회적 환경 변화를 반영한 인사제도 시행으로 출산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것 목표로 수립됐다.

 

주요 내용은 육아휴직 사용 시 손해 받지 않도록 육아휴직자에 대한 우대방안과 직장생활과 육아를 병행하는 추세에 맞춰 육아시간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제도 마련 등이 포함됐다.

 

우선 육아휴직자에 대한 개선책으로 ►육아휴직자에 대해 근무성적 평정 시 최소 ‘우’ 등급(상위 60%) 부여 ►육아휴직자 성과상여금 비례 지급 폐지 등을 추진한다.
 
임신 및 육아 공무원에 대해선 ►하루 8시간의 근무시간에서 1일 최대 2시간을 사용할 수 있는 모성보호시간 ►육아시간을 선반영해 1일 실근무 6시간만 근무할 수 있는 자녀돌봄근무제 ►임신·육아 공무원 희망부서 신청제 등을 함께 실시한다.

 

박종효 구청장은 “이번 인사 제도개선을 통해 직장생활과 자녀 양육을 병행할 수 있는 환경 조성과 더불어 공직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데 힘쓰겠다”라며“앞으로도 임신·육아 공무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여 지속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민일녀
백수현
조용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