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0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해외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슬람권 6개국 외교장관 잇달아 중국 방문
등록날짜 [ 2022년01월11일 20시24분 ]

[여성종합뉴스]중국이 새해초 아프리카에 이어 중동 및 이슬람권 국가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초청에 따라 터키와 이란 외교장관이 각각 12일과 14일 중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터키와 이란 외교장관 방중 계기에 중국은 이란 핵합의(JCPOA) 복원 문제, 아프가니스탄 정세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걸프협력회의(GCC) 회원국인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오만, 바레인 외무장관이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 중이다.


GCC 4개국과의 소통은 뚜렷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중국-GCC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에 돌파구를 만들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앞서 왕이 부장은 지난 4∼9일 에리트레아, 케냐, 코모로 등 동아프리카 3개국과 남아시아의 몰디브, 스리랑카 등 5개국을 순방하며 인도양 주변 국가들과의 관계 강화에 역점을 뒀다.

 

이 같은 새해 왕이 부장의 외교 행보는 인도·태평양 전략에 따른 미국의 대 중국 포위망 구축에 맞서 아시아, 아프리카, 중동 등에서 우군을 확보하는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보인다.

 

또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2월4일)을 약 3주 앞두고 중국을 잇달아 찾는 중동 국가 외교장관들에게 '비공식 올림픽 사절'의 의미가 부여됐을 것이라는 시각도 나온다.

 

미국이 베이징동계올림픽에 고위 관계자를 파견하지 않는 '외교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중동 국가들이 미국과 각을 세우지 않으면서 중국에 성의를 보이는 차원에서 올림픽을 20여 일 앞둔 시점에 외교장관을 중국에 보내는 방안을 택한 것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올려 0 내려 0
편집국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뉴욕타임스 '캄보디아에서 지뢰 100개 찾아낸 대형쥐의 죽음' 전해 (2022-01-12 09:31:11)
미국 샌프란시스코 도심 58층 호화 아파트 밀레니엄 타워 침하 사전 예측보다 심각 (2022-01-11 20:09:54)
동작구 흑석동 소재 아파트 화...
용산구 전 직원 3년째...온라인...
관악구의회 임춘수 의장 관악 ...
성동구, 수시 대비 입시설명회...
물가 게 섰거라”…은평구, 물...
광주시, 업무자동화시스템 구...
이현재 하남시장, 김성미 광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