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08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민권익위원회 “불법주정차 주민신고 1일 3회 제한" ....
‘주민참여형’ 신고제 도입 취지에 어긋나
등록날짜 [ 2022년06월29일 16시59분 ]

[여성종합뉴스/백수현 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불법주정차 주민신고 횟수 제한이 제도상 주민의 권리를 침해하고 주민신고 행위라는 본질적 사항을 제한하는 것이라며 이를 폐지할 것을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의견표명 했다.

 

29일 국민권익위에 따르면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란 불법주정차로 인한 생활 속 불편을 안전신문고 앱에 신고하면 지자체 단속공무원이 현장 출동 없이 첨부된 사진 등을 증거자료로 과태료를 부과하는 주민참여형 신고제다.

 

지난 3월 한 지자체는 ‘특정 신고인의 악의적 반복·보복성 신고를 막기 위해 신고 횟수를 1인 1일 3회로 제한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운영 변경 행정예고를 했다.

 

이에 주민 A씨는 “불법주차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고 통행에 불편을 겪기 때문에 주민신고제를 시행하는 것인데 정당한 신고의 횟수를 제한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지자체에 이의를 제기했다.

 

그러나 지자체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A씨는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신고 횟수 제한은 주민이 불법주정차를 신고할 수 있는 제도상 권리를 제한함에 따라 신고를 권장하는 주민신고제의 취지에 배치된다고 보았고 주민신고 행위라는 본질적 사항을 제한하고 ‘특정 신고인의 악의적 반복·보복성 신고 방지’라는 목적을 위해 신고 횟수 자체를 제한하는 것은 목적달성을 위한 수단 선택에 있어 부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신고의 악의나 고의성 입증이 어렵고 오히려 신고 처리에 대한 형평성·책임성 문제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점 등도 고려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신고 횟수 제한을 폐지할 것을 해당 지자체에 의견표명하고 ‘특정 신고인의 악의적 반복·보복성 신고’라는 예외적 상황에 대해 보다 적합한 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올려 0 내려 0
백수현 (boys031@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감사원 "용산구, 도박혐의 직원 징계 제때 안 하고 승진" 도덕적 해이 우려.... (2022-06-29 17:06:30)
법제처 '낡은 인허가 법령 정비' (2022-06-29 16:45:07)
인천공항공사, 대국민 스마트 ...
평택시, '개정 평택시 건축조...
김승수 국회의원'생활체육인 ...
임영웅,7월 가왕전 상금 200만...
동물보호단체 헬프애니멀'kf94...
반려동물플렛홈 CAN'창업백서...
신현영 의원 ‘필수의료 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