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단체들' 이재용 1심 무죄 선고 환영' 경제에 도움될 것....

입력 2024년02월05일 19시20분 백수현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경영자총협회 "경영계는 법원의 판단 존중, 금번 판결을 통해 지금까지 제기되었던 의혹과 오해들이 해소되어 다행"

[여성종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관련 부당 합병·회계부정 혐의 1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 판결에 경제단체들은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앞으로 사법 리스크가 점차 해소되면서 삼성이 적극적인 투자와 일자리 창출로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경제계는 기대했다.

연합뉴스 자료

연합뉴스는 강석구 대한상공회의소 조사본부장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건과 관련해 이재용 회장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 판결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강 본부장은 "이번 판결은 첨단산업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우리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과 이제 막 회복세에 들고 있는 우리 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고현 한국무역협회 전무는 "글로벌 기업 삼성의 사법 리스크가 해소돼 우리 수출과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최근 반도체 수요가 회복되고 첨단산업 투자에 대한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현재 여건을 감안하면 판결에 대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경영계는 법원의 판단을 존중하며, 금번 판결을 통해 지금까지 제기되었던 의혹과 오해들이 해소되어 다행"이라고 했다.

 

아울러 "삼성그룹은 그동안 사법 리스크로 인한 경영상 불확실성을 벗어나 적극적인 투자와 일자리 창출 등 국가 경제 발전에 더욱 매진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삼성이 사법리스크로 인한 경영상의 불확실성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투자확대와 일자리 창출로 우리 경제회복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대만 TSMC를 비롯, 미국·일본 등 치열한 반도체 패권 전쟁 속에서 총수의 신속한 결정과 선제적 투자확대가 무엇보다 중요한 지금 이 회장의 정상적인 경영복귀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박정제 지귀연 박정길 부장판사)는 이날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행위·시세조종,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회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 기소 후 1천252일, 약 3년 5개월 만에 경영권 승계 과정에 불법행위가 없었다는 법원 판단이 나오면서 이 회장은 사법 리스크를 일부 덜어냈다.

 

선고 이후 이 회장 측 변호인은 "이번 판결로 삼성물산 합병과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가 적법하다는 점이 분명히 확인됐다"며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신 재판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연합뉴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편집국
손준혁
백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