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공공연대노동조합 환경관리원 임금‧단체 협상 타결

입력 2024년02월12일 09시51분 민일녀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여성종합뉴스]영주시는 ‘2023년도 환경관리원 임금‧단체 협상’이 장기간 협상 끝에 8일, 설 명절을 앞두고 극적인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영주시와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 영주지부 환경미화지회는 이날 시청 제1회의실에서 노사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23년 임금‧단체 협상’을 체결했다.

 

시는 지난해 3월 8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11개월 동안 총 20차례(임‧단협, 지방위원회 분쟁 조정, 실무협의)의 협상을 진행하면서 노사 간에 수많은 대화를 통해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는 전기를 마련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기본급 2% 인상 ,기본급에서 정액급식비 분리 ,상여금 기준(기본급×75%→79%) 변경, , 간식비 3,000원/일→ 4,000원/일 인상 등이다.

 

박남서 영주시장은 “노사 상호 간 의견 차이로 2023년 임금협상이 지연됐으나 노사 간 조금씩 양보하고 이해하는 성숙한 협상 과정을 통해 상호 신뢰 분위기가 형성됐다”며 “노사 양측이 앞으로 상생하고 화합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더욱이 설 명절을 앞두고 노사 간 대화합을 이루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편집국
손준혁
백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