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임신‧출산‧육아까지 전 과정 지원

입력 2024년04월01일 19시12분 민일녀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여성종합뉴스] 인천시 남동구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임신부터 출산, 육아까지 전 과정에 걸쳐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남동구는 4월부터 아이 맞이를 준비 중인 가정을 위해 ‘임신 사전건강관리’, ‘냉동 난자 사용 보조생식술’을 신규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임신 사전건강관리’ 지원은 임신을 준비 중인 부부에게 필수 가임력 검진비 중 여성 13만 원, 남성 5만 원을 지원한다.

 

주요 지원 항목은 가임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난소기능검사, 부인과 초음파, 정액 검사로, 검사를 통해 이상 여부 조기 발견 및 치료로 임신을 돕는다.

 

‘냉동 난자 사용 보조생식술’은 냉동한 난자를 임신 출산을 위해 사용하는 경우 최대 2회, 회당 100만 원의 보조생식술 비용 일부를 지원해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임신·출산을 적기에 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는 이외에도 난임 및 출산 지원을 위해 올해부터 난임 시술비,고위험임산부 의료비,미숙아-선천성이상아 의료비,선천성 대사이상 검사비,선천성 난청 검사 및 보청기,영유아 발달 정밀 검사비를 소득 수준과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소득 기준을 폐지했다.

 

또한, 지난 3월부터는 임산부와 2세 미만의 영유아 가정을 방문해 건강상담과 아이 발달 확인, 건강관리 교육 등 육아를 지원하는 ‘생애 초기 건강관리사업’을 시작했다.

 

이는 영아기 촘촘한 건강 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사업으로, 앞서 구는 인천 최초로 보건복지부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박종효 구청장은 “저출산 극복을 위해서는 아이 맞이 준비과정부터 아이를 낳고 키우는 전 과정에 대한 우리 사회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라며 “아이를 원하는 난임 가정 지원을 확대해 소중한 아이를 낳고 키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조용형
편집국
손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