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 ‘아픈아이 돌봄지원사업’ 하루 최대 12시간, 연간 10일 이내로 무료 서비스지원

입력 2024년06월17일 17시50분 박주현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맞벌이 등으로 보호자 부재 시 아이돌보미가 재가돌봄, 병원 동행 서비스 제공

[여성종합뉴스/박주현기자]대구 수성구(구청장 김대권)는 지난 2월 대구시 최초로 운영을 시작한 ‘아픈아이 돌봄지원사업’이 자녀를 둔 양육자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아픈아이 돌봄지원’은 부모가 맞벌이 또는 급한 용무로 아픈 아이들을 돌보기 어렵거나 병원 동행을 할 수 없는 경우, 아이돌보미가 보호자를 대신해 재가 돌봄과 병원 동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수성구에 주소를 둔 취업 한부모가정, 맞벌이 가정이다.

 

 3개월 ~ 12세 이하 어린이집, 학교 등 시설 이용 아동이 질병과 같은 이유로 일시적인 돌봄이 필요할 때, 수성구가 소득 수준과 상관없이 돌봄서비스 본인부담금 전액을 지원한다.

 

 단, 자녀당 하루 최대 12시간, 연간 10일 이내로 무료 서비스를 지원하며 이를 초과하면 본인부담금을 내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올해 신규사업으로 5월 말까지 48가구가 이 사업을 통해 혜택을 받았다.

 

 돌봄이 필요한 가정은 아이돌봄서비스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 후 수성구가족센터로 유선(☎ 053-795-4200) 신청하면 된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아픈아이 돌봄서비스로 맞벌이 가정의 양육 부담을 줄이고 돌봄 공백을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구민들의 많은 이용을 바라며 아이 키우기 좋은 수성구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손준혁
민일녀
백수현
조용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