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동산 정보광장 네이버 부동산 매물.시세 공개

입력 2015년06월08일 11시36분 이경문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서울시가 민간 대형포털 네이버(Naver)와 손잡고 네이버가 제공하는 부동산 매물, 시세 정보를 9일(화)부터 '서울부동산정보광장' (http://land.seoul.go.kr)에서 서비스한다.


시는 작년 9월 다음(Daum), 부동산114에 이어 이번에 네이버가 보유한 부동산 정보까지 서비스함으로써 서울시 부동산 정보의 모든 것을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네이버와 지난 5월 「공공기관과 민간기업간 상호 부동산거래정보 공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5월30일 각 기관이 가진 부동산 정보를 실시간으로 연동해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 완료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서울시는 부동산 거래신고에 의한 실거래가 및 건축물 정보를 네이버에 주고, 네이버는 매물‧시세 정보를 서울시에 제공하게 된다.


시는 부동산 거래에 대한 모든 자료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서 제공함으로써 소비자들이 각 민간 포털에서 제공하는 가격정보를 비교해 왜곡된 가격정보로 인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분양권에 프리미엄(웃돈)이 얼마나 붙었는지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금융결제원(APT2you)이 제공하는 분양가격도 함께 제공해 낚시매물, 허위매물, 떴다방 등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시는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을 통해 '06년 1월 1일부터 시행된 부동산거래 신고와 '11년부터 시행된 전‧월세 관련 모든 자료를 공개하고 있으며, 올해 4월부터는 전국 최초로 분양권‧입주권 가격과 거래현황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5월 말 현재 공개한 실거래가 정보는 총 305만4천 건으로, 이 중 매매에 의한 실거래가격 정보가 124만1천 건, 전‧월세 가격정보가 171만3천 건이다.


부동산 매매 정보뿐만 아니라 오는 9일(화)부터는 자치구별로 시에서 시행하는 지하철건설공사, 도로공사 등에 대한 ▴위치 ▴공사참여자 ▴진행사항 ▴준공예정일 등 각종 공사에 대한 사업추진 현황을 공개한다.


또, 시내 2,000여 개 아파트단지에 대한 ▴공용관리비 ▴세대사용비 ▴장기수선충당금 등 관리비 현황을 '공동주택통합정보마당'과 연계해 부동산정보광장에서도 공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뿐만 아니라 이사를 계획 중인 경우 이사 갈 아파트의 관리비 등도 미리 검색해볼 수 있다.


남대현 서울시 토지관리과장은 “다음, 부동산114에 이어 네이버와 매물/시세 및 아파트 분양정보 등 정보 공유를 확대해 왜곡된 가격정보로 인한 시민 피해를 예방하는 데 기여하겠다”며 “시민 주거생활과 밀접한 부동산 정보가 보다 다양하고 편리하게 제공하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편집국
손준혁
백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