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0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골프/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필 미컬슨 'PGA 투어 선수 영향력 1위' 보너스 95억원…
우즈는 2위
등록날짜 [ 2021년12월30일 13시10분 ]

필 미컬슨/연합뉴스
[여성종합뉴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30일 "여러 경로를 통해 알아본 결과 올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PIP(Player Impact Program) 집계에서 미컬슨(51·미국)이 1위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며 "타이거 우즈(46·미국)가 2위"라고 보도했다.

 

PIP는 올해 PGA 투어가 신설한 선수 영향력 측정 프로그램으로 이 부문 1위에게 800만 달러(약 95억원)를 주는 등 상위 10명에게 총 4천만 달러의 보너스를 지급한다.

 

1월부터 12월까지 5개 부문의 지표로 순위를 정하는데 구글 검색량, 글로벌 미디어 노출 정도, 소셜 미디어 언급 빈도, 중계방송 노출량, 선수 친밀도와 호감도 등을 수치로 환산한 Q 스코어가 기반이 된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PGA 투어와 DP 월드투어(옛 유러피언투어)가 양분하고 있는 세계 남자 골프계의 권력 지형에 도전장을 던진 상황에서 PGA 투어가 선수들에게 내건 '당근책'이라는 평을 듣는 프로그램이다.

 

다만 PGA 투어는 골프채널과 또 다른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를 통해 "정확한 결과는 2022년 2월 회원들에게 통보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미컬슨이 직접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PIP 1위를 차지하도록 도와준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글을 올렸고, 골프채널과 골프위크 등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해 보도했다.

 

1위가 유력할 것으로 예상됐던 우즈는 2위에 올라 보너스 600만 달러를 받게 될 전망이다.

 

골프위크 취재 기자 에이먼 린치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PIP는 12월 말까지 심사 기간이고, 해가 바뀐 후에도 정확한 집계에 수주가 소요된다"며 "우즈가 아들과 함께 12월 PNC 챔피언십에 출전한 부분이 더 반영될 수도 있다"고 순위 변화의 여지를 남겼다.

 

골프닷컴의 숀 자크 기자가 소셜 미디어에 게시한 "순위 확정 이전에 자신의 소셜 미디어 언급 빈도를 높이기 위해 미컬슨이 (자신이 1위라는) 글을 올린 것 아니냐"는 지적에 미컬슨은 "막판 스퍼트"라고 답하기도 했다.

 

미컬슨은 올해 5월 PGA 챔피언십을 제패, 사상 최초로 50대 나이에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르는 기록을 세웠다.

 

PIP의 보너스 총액은 2022년 5천만 달러로 증액될 예정이다.(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올려 0 내려 0
편집국 (womannews@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프로골프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 31일 개최 (2021-12-30 13:21:55)
2024년 '제63회 전라남도체육대회' 영광군 최종 선정 (2021-12-26 09:24:16)
동작구 흑석동 소재 아파트 화...
용산구 전 직원 3년째...온라인...
관악구의회 임춘수 의장 관악 ...
성동구, 수시 대비 입시설명회...
물가 게 섰거라”…은평구, 물...
광주시, 업무자동화시스템 구...
이현재 하남시장, 김성미 광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