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축산농가 미생물 기반 축사 악취 저감 원천기술 개발사업 추진

입력 2024년02월09일 08시11분 이경문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순창군 재단법인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이사장 최영일 군수)이 지역 주민의 고민거리인 축산 악취를 잡기 위해‘순창 미생물 기반 축사 악취 저감 원천기술 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순창 미생물 기반 축사 악취 저감 원천기술 개발사업’은 진흥원이 보유한 약 5만 주의 발효미생물을 활용하여 축사 악취저감 미생물 소재를 개발하고, 가축의 설사 및 혈변의 미생물 분석 등 맞춤형 기술지원 및 컨설팅을 통해 축산 농가의 고충 해소를 위한 사업이다.


구체적으로, 올해 추진되는 축사 악취 저감 기술 사업은 △관내 축산 농가 연계 악취 저감화 적용 연구(악취물질 및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순창군 악취 저감 미생물 소재 확보 △축산 농가 현장 방문을 통한 애로사항 청취 및 기술지원등이 포함된다.


지원 대상은 순창군에 주소를 두고 축산업에 종사하는 농가이며, 축사 악취 저감 기술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농가는 진흥원 홈페이지(http://www.mifi.re.kr) 사업공고를 확인 후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접수기한은 지원자 모집이 완료될 때까지다.


앞서, 지난해 진흥원은 순창군 축사환경 개선과 가축분뇨 냄새 저감을 위해 지역 내 축사를 대상으로 미생물 군집분석 및 악취 관력 시험분석과 농가 맞춤형 1:1 컨설팅을 지원해 농가의 애로사항을 해결한 바 있다.


실제로, 관내 축사 3개소를 대상으로 매달 현장방문을 통해 악취 물질 및 원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공인시험성적서 및 악취 저감 대안 제시를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하였으며, 이외에도 관내 축사의 애로사항에 대한 컨설팅을 추진하여 송아지 혈변 및 설사 등 원인 미생물 규명 및 대처 방안 제시해 지역 농가들로부터 실질적인 문제 해결이라며 큰 호응을 얻었다.


최영일 순창군수는“순창군 자산인 미생물을 활용한 악취 저감 기술 사업을 통해 축산농가 환경을 개선하고 및 악취를 줄임으로써 지역 축산업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순창군 축사 농가의 악취 관련 고충으로 피해 보는 군민이 없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편집국
손준혁
백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