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클래식 악기 탐구생활’ 서울시민 전체로 대상 확대

입력 2024년03월03일 16시10분 이경문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작년 경쟁률 4 : 1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호응으로 올해 참여자 수 300명→400명으로 확대 운영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서초구(구청장 전성수)가 클래식 악기제작 체험 프로그램인 ‘클래식 악기 탐구생활’의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올해부터 참여대상을 서초구민에서 서울시민까지 확대하여 운영한다.

 
‘클래식 악기 탐구생활’은 서초구만의 특화된 체험형 음악교육프로그램으로, 바이올린 조립 및 활 제작, 끌과 대패질 실습, 바이올린 바니쉬칠 등의 특별하고 다양한 체험을 해볼 수 있다. 클래식 음악관련 문화적 자원이 밀집한 서초문화벨트(음악문화지구) 내 공방에서 초등학생 대상으로 진행한다.

 
2021년 총 200명으로 처음 시작해 서초구 초등학생과 학부모에게 뜨거운 반응을 받았으며 지난해까지 총 600명이 참여하였다. 이후 신청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작년 6월에는 경쟁률이 4:1을 기록하기도 하는 등 구의 인기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모집 대상을 서초구민에서 서울시민까지 확대하고, 참여인원도 300명에서 400명으로 늘려 보다 많은 학생들이 클래식 악기 제작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다.

 
참가자들은 악기 소리와 종류를 배우는 이론수업 후 공방에서 악기장인이 직접 악기제작 체험 수업을 진행하며, 부모와 학생 2명이 한 팀을 이뤄 공방 1개소당 2개팀(4명)으로 교육을 진행한다.

 
체험교육은 신청접수 시 바이올린 또는 활 제작 체험 중에 원하는 수업을 선택할 수 있다.

 

커리큘럼은 바이올린/활 역사 등 악기소개 ,공구 사용시 주의사항을 설명하는 안전교육 ,바이올린/활 재료 및 기능 등 악기구조 설명 ,바이올린/활 제작을 직접 체험하는 순으로 총 2시간 진행된다.

 
수업은 4~11월(7~9월 제외) 매주 토요일 총 20회로(1회당 20명) 진행한다. 신청은 수업 전월 1일~15일 접수 가능하며, 선정자에 대해서는 개별 안내한다. 대상은 서울시 거주 또는 서울시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초등학생이다. 수업은 무료이며, 자세한 사항은 구 홈페이지서 확인할 수 있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국내 유일 클래식 음악관련 시설이 밀집한 서초문화벨트에서 경험할 수 있는 ‘클래식 악기탐구생활’을 통해 학생들이 새로운 방식으로 클래식을 접하고, 음악의 꿈을 꿀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바이올린제작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조용형
편집국
손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