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여성친화일촌기업 협약식

입력 2024년03월21일 08시18분 이경문
트위터로 보내기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공유

[여성종합뉴스/이경문 기자] 부안군과 전북광역새로일하기센터는 경력단절여성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난 19일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8개 기업과 여성친화일촌기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식은 전북광역새로일하기센터(대표 전정희) 주관으로 부안효요양병원을 비롯해 은총의집, 나래복지센터, 부안노인복지센터, 농업회사법인주식회사 선영이네, 유한회사 우주요양원, 주식회사 대신에프엔스, 사단법인 부안군 귀농귀촌협의회 등 8개 기업체 대표가 참석했다.


협약에 참여한 기업체는 여성인력 활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여성이 일할 수 있는 제도적·문화적 환경을 구축해 여성 근로자들이 적극적으로 취업 활동에 나설 수 있는 기업문화 구축에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이날 함께 진행된 일자리 지원사업 설명회를 통해 고용장려금 지원제도 등 기업 맞춤형 정부 지원제도 활용방안을 공유하고 일·생활 균형 문화 확산을 위한 맞춤형 정책 활용 컨설팅에 대해 논의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다양한 기업체와 지속적 소통을 통해 더 많은 여성친화기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연예가 화제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독자기고

조용형
편집국
손준혁